2021-04-20 07:07
쇼핑몰도 의무휴업?… 여당 압승에 유통업계 긴장
쇼핑몰도 의무휴업?… 여당 압승에 유통업계 긴장
  • 범찬희 기자
  • 승인 2020.04.17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합쇼핑몰 규제를 공약으로 내걸었던 여당이 제21대 총선에서 압승을 거두게 되면서 의무휴업 등 쇼핑몰 규제 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복합쇼핑몰 규제를 공약으로 내걸었던 여당이 제21대 총선에서 압승을 거두게 되면서 의무휴업 등 쇼핑몰 규제 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제21대 총선에서 집권 여당이 압승을 거두게 되면서 유통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대형마트에 ‘족쇄’가 된 의무휴업을 복합쇼핑몰에도 적용하려는 정치권 움직임에 속도가 붙을 것이란 우려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등 진보진영은 총선기간 중 복합쇼핑몰 규제 강화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대형마트처럼 영업시간을 제한하고 의무 휴무일을 지정하겠다는 게 골자다. 아예 복합쇼핑몰 입지를 제한하겠다는 내용도 담겼다. 

총선 이전부터 떠돌던 의무휴업 등 규제 강화가 현실이 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업계엔 근심이 가득하다. 실제 대형마트처럼 월 2회 이상 휴업하게 되면 롯데, 신세계 등 대형 유통업체들은 타격이 클 수밖에 없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전통적인 오프라인 성장세가 꺾이면서 유통사들은 쇼핑몰을 미래 먹거리로 삼았기 때문이다.

롯데는 7년째 지연된 상암DMC ‘롯데복합쇼핑몰’ 개발 사업을 조만간 재개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신세계는 올해 상반기 ‘스타필드 청라’ 착공을 앞두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복합쇼핑몰 투자를 이어가고 있는 유통업체로서는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또 골목상권 보호 명분 아래 입지가 제한되면 추가 출점이 어렵게 된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유통업계에서는 생존을 위협받고 있다. 더 이상 대기업이라는 잣대를 들어 때려도 되는 대상이 아니게 됐다”며 “쇼핑몰에 입점하는 분들 또한 자영업, 소상공인이다. 정치권이 규제 만능주의에서 벗어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