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04:32
신동빈 회장 “재택근무 효율적… 일하는 방식 바뀌어야”
신동빈 회장 “재택근무 효율적… 일하는 방식 바뀌어야”
  • 범찬희 기자
  • 승인 2020.05.21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달여 만에 일본에서 국내로 돌아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재택근무 및 화상회의 등 비대면 업무 방식에 긍정적인 의견을 보이며 정례화 의지를 비췄다. / 롯데지주
두 달여 만에 일본에서 국내로 돌아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재택근무 및 화상회의 등 비대면 업무 방식에 긍정적인 의견을 보이며 정례화 의지를 비췄다. / 롯데지주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재택근무와 화상회의를 정례화하는 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의도치 않게 시험하게 된 비대면 업무 방식이 효율적이었다는 게 신 회장의 생각이다.

지난 3월 일본 출장길에 오른 신 회장은 이달 2일 귀국해 자택에서 2주간의 자가 격리 기간을 거친 뒤 18일부터 잠실 롯데월드타워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신 회장은 일본 및 국내 자택에서 화상회의 등을 통해 경영 현안을 챙겨 왔다. 대면 회의는 약 2개월 만이다. 지난 19일 열린 회의는 롯데지주 대표이사 및 각 실장, 4개 BU장들이 함께 했다.

이날 임원회의에서 신 회장은 코로나19으로 인한 변화에 맞춰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은 사업 발굴 및 이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지시했다. 또 변화하는 근무 환경에 따라 모든 임직원들이 새로운 일하는 방식에 적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코로나19로 우리는 역사적 전환점에 와 있다. 종식돼도 기존의 생활로는 돌아갈 수 없을 것이고, 이에 따라 완전히 새로운 시장의 법칙과 룰이 자리 잡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위기만 잘 넘기자는 안이한 생각은 안 된다. 새로운 시대에는 우리가 쌓아 온 경쟁우위가 그 힘을 잃게 될 수도 있다”며 “향후 예상되는 트렌드 변화와 우리 사업의 성장성을 면밀히 분석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미래 성장이 가능한 분야에 대한 투자를 집중적으로 실행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신 회장은 재택근무 및 화상회의 경험에 대해서도 소견을 밝혔다. 신 회장은 일본에서 사무실과 재택근무를 병행했고, 한국에 돌아와서는 2주간 재택근무를 했다. 그는 “비대면 회의나 보고가 생각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이라는 인상을 받았다”며 “직접 방문이 어려운 사업장의 경우 오히려 화상회의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더 자주 들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근무 환경 변화에 따라 일하는 방식도 당연히 바뀌어야 할 것”이라며 “업종별, 업무별로 이러한 근무 환경에서 어떻게 일을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실상 재택근무와 화상회의 등 비대면 업무의 정례화를 지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끝으로 “롯데 임직원들이 정부 및 그룹 지침을 잘 따르고 노력해준 덕분에 심각한 사내 확산 사례 없이 잘 운영되고 있다”며 “이처럼 롯데 가족들이 다 함께 힘을 모아 노력한다면 새로운 성장을 반드시 이뤄낼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