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교복 벗은 로운, ‘국민 연하남’ 예고
2021. 01. 19 by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선배, 그 립스틱을 바르지 마요’로 두 번째 주연에 나선 로운 / JTBC ‘선배, 그 립스틱을 바르지 마요’ 방송화면 캡처
‘선배, 그 립스틱을 바르지 마요’로 두 번째 주연에 나선 로운 / JTBC ‘선배, 그 립스틱을 바르지 마요’ 방송화면 캡처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그룹 SF9 멤버 겸 배우 로운이 교복에서 오피스룩으로 갈아입고 ‘국민 연하남’의 탄생을 예고했다.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청춘 남녀의 로맨스를 그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을 바르지 마요’(연출 이동윤·라하나, 극본 채윤)에서 로운은 화장품 브랜드 ‘끌라르’ 마케터 1년 차 채현승 역을 맡아 두 번째 주연 행보에 나섰다.

2016년 SF9으로 데뷔한 로운은 2017년 방영된 KBS2TV ‘학교 2017’을 시작으로, tvN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 SBS ‘여우각시별’ 등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다졌다. 그리고 지난 2019년 방영된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로 첫 주연에 도전해 차세대 배우로 주목을 받았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로 첫 주연에 도전해 호평을 얻은 로운 /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방송화면 캡처
‘어쩌다 발견한 하루’로 첫 주연에 도전해 호평을 얻은 로운 /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방송화면 캡처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만화 속 세상과 현실을 오고 가는 판타지 설정을 다룬 학원물로, 하루로 분한 그는 단오(김혜윤 분)를 만나 자아정체성을 찾아가는 과정을 몰입감 있게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만화에서 튀어나온 것 같은 비주얼로 김혜윤과 발랄하면서도 설레는 로맨스 ‘케미’를 안정적으로 풀어내 큰 사랑을 받았고, ‘2019 MBC 연기대상’ 남자 신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가 종영한 지 2년 만에 브라운관에 돌아온 로운은 교복을 벗은 만큼 한층 성숙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지난 18일 첫 방송된 ‘선배, 그 립스틱을 바르지 마요’에서는 ‘끌라르’ 마케팅팀에서 함께 일하는 선배 윤송아(원진아 분)를 좋아하는 채현승의 직진 로맨스가 담겼다.

채현승으로 분해 연하남의 매력을 한껏 발산한 로운 / JTBC ‘선배, 그 립스틱을 바르지 마요’ 방송화면 캡처
채현승으로 분해 연하남의 매력을 한껏 발산한 로운 / JTBC ‘선배, 그 립스틱을 바르지 마요’ 방송화면 캡처

이날 로운은 연하남의 매력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그는 윤송아를 짝사랑하는 채현승의 마음을 섬세하게 그려내면서도, 경쟁사 화장품 시장 조사를 핑계 삼아 윤송아를 바라보며 “제 여자친구에게 어울릴 만한 립스틱 좀 골라주세요”라고 말하는 능청스러운 연기를 선보여 드라마의 설렘 지수를 높였다. 그는 “선배는 제가 애로 보이죠?”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등 자칫 오글거릴 수 있는 대사도 자연스럽게 소화하며 남성미 가득한 연하남을 그려냈다.

또 짝사랑의 설렘부터 윤송아에게 남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느끼는 복잡함, 윤송아 남자친구 이재신(이현욱 분)이 다른 여자와 결혼하게 된다는 진실을 안 뒤 치솟는 분노까지. 넓은 감정 스펙트럼을 선보이며 물오른 연기력을 뽐냈다. 

1회 엔딩에서는 채현승이 이재신을 만나러 가기 전 항상 바르던 윤송아의 립스틱을 엄지손가락으로 입술에서 지워내며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라고 말해 본격적인 삼각관계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제부터가 시작인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서 로운이 ‘연하남’ 캐릭터로 어떤 모습들을 더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