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30 00:33
[권익위 부동산 전수조사 후폭풍] 반쪽 징계로 그친 국민의힘
[권익위 부동산 전수조사 후폭풍] 반쪽 징계로 그친 국민의힘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8.25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국민권익위 부동산 전수조사 결과 위법 의혹을 받는 의원들에 대한 징계 처분을 밝힌 가운데, 당내에서는 진통이 상당한 모습이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이 국민권익위원회 부동산 전수조사 결과 위법 의혹을 받는 의원들에 대해 제명 및 탈당요구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의원 12명이 부동산 위법 의혹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 24일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고 강기윤‧이주환‧이철규‧정찬민‧최춘식 의원 등 5명에 대해 탈당 요구를, 비례대표인 한무경 의원에 대해서는 제명 처분을 내렸다. 이날 최고위는 7시간이 넘는 마라톤 회의를 진행한 뒤 만장일치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반면 국민의힘 최고위는 나머지 6명에 대해선 ‘본인이 행위에 개입한 바가 없다’며 징계를 내리지 않았다. 이 대표는 “안병길‧윤희숙‧송석준 의원은 부동산이 본인 소유가 아니고 본인이 행위에 개입한 바가 전혀 없는 것으로 판단됐다”며 “김승수‧박대수‧배준영 의원은 토지 취득 경위가 소명됐고 이미 매각됐거나 즉각 처분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는 제 살을 깎는 결정이었다는 점을 강조했지만, 사실상 절반만 징계에 그쳤다는 점에서 비판이 나온다. 앞서 이 대표가 여당보다 강한 징계를 강조했지만, 이에 못 미치는 결과라는 것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5일 페이스북에 “양쪽 다 국민 눈높이에 현저히 미달하는 제 식구 감싸기로 일관했다”며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였다”고 맹비난했다.

국민의힘은 징계를 받은 의원들에 대해선 ‘강경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제 식구 감싸기란 비판을 받은 상황에서 민심의 역풍을 막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임승호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 대표는 윤리위를 구성해 강제적인 조치를 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징계를 받은 의원들도) 징계에 불만을 갖기 보단 권익위 차원의 조사에 대해 경찰 조사로 입증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당내에서는 진통이 이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당장 이번 징계를 받은 의원 중 3명(한무경‧이철규‧정찬민)이 윤석열 캠프 소속 인사라는 점에서 후보 간 갈등 양상이 피어난다. 유승민 전 의원 측 대변인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이) 그 부분에 대해서는 입장 표명을 하셔야 할 것 같다”고 각을 세우기도 했다.

명단에 포함된 윤희숙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후보와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다만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의장과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본인 입장에선 당의 부담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취지로 말씀하셨다”며 “지도부는 만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