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07:22
이재명‧추미애, 윤석열 비전발표 '맹탕' 비판
이재명‧추미애, 윤석열 비전발표 '맹탕' 비판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8.26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 약속 비전 발표회’에서 핵심 공약 등을 발표했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 약속 비전 발표회’에서 핵심 공약 등을 발표했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은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의 비전발표회에 대해 비전이 없는 “맹탕”이라고 비판을 가했다. 특히 공격의 초점은 야권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집중됐다.

그동안 국민의힘 대선주자들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아온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가장 적극적으로 나서 비판에 열을 올렸다.

이재명 지사 대선 경선 캠프 최지은 대변인은 26일 논평을 내고 “국민의힘 대선 후보들이 어제 개최한 ‘비전발표회’에는 비전이 없었다”며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스스로가 초등학교 학예회 같다며 자조 섞인 평을 할 정도였다. 그러나 사실 초등학교 학예회의 수준이 그렇게 질이 낮지 않다는 것을 모르고 하시는 말씀”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최 대변인은 윤석열 전 총장을 지목해 “윤석열 후보의 예를 들면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만 반복할 뿐, 윤 후보가 제시하는 국가운영의 방향과 그것을 어떻게 만들겠다는 세부 내용이 없다”면서 “준비나 철학도 없이 반문재인만 외친 것은 초등학교 학예회를 먹칠할 정도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야당 후보들은 이재명 후보의 기본소득 같은 정책에 대해 강한 비판을 해왔다. 그러나 국민의힘 후보들은 비판할 거리조차 없다”며 “정책이 맹탕이기 때문”이라고 쏘아붙였다.

이재명 지사 캠프 전용기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윤석열 후보의 비전 선포식을 지켜보는 내내 한숨만 나왔다”며 “신비주의에서 벗어나 그가  보여준 내용물에는  왜 정치를 하려는지, 그게 옳은 일인지, 준비는 됐는지, 검증은 견딜 수 있는지, 뭘 들고서 대선에 도전하려는 것인지가 빠져있다. 정치가 장난은 아니지 않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측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비전발표회에서 “윤석열 정부에서는 조국도, 드루킹도, 김경수도, 추미애도 없을 것”이라고 주장한 부분을 문제 삼았다.

추 전 장관 경선 캠프는 입장문을 내고 “‘윤석열 정부’가 대한민국 땅에 세워질 일은 앞으로도, 미래에도, 장래에도, 향후에도, 영원히 없을 것”이라고 응수했다.

추 전 장관 측은 “언론사 사주와 부적절한 회동, 주요 재판부 사찰 혐의와 각종 수사방해, 감찰방해 혐의로 대한민국 검찰총장으로서는 사상 첫 불명예 징계 처분을 받은 분의 낮아진 자존감과 과도한 피해망상을 드러내는 허언에 불과하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만약 윤석열 정부가 생긴다면 없어져야 할 것은 ‘TV토론’과 ‘도리도리’와 ‘쩍벌’이 아닐까 싶다”고 꼬집었다.

한편 국민의힘은 지난 25일 부동산 의혹으로 대선 경선 후보 사퇴를 선언한 윤희숙 의원을 제외한 12명의 대선주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 약속 비전 발표회’를 개최했다. 당초 국민의힘은 이번 행사를 정책 토론회 형식으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토론회를 둘러싼 당내 내홍이 깊어지자 ‘비전 발표회’로 형식을 변경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