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08:06
민주당-국민의힘, 언론중재법 줄다리기… 본회의 ′순연′
민주당-국민의힘, 언론중재법 줄다리기… 본회의 ′순연′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8.30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기념촬영을 마친 후 각자 자리하고 있다. /뉴시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기념촬영을 마친 후 각자 자리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여야가 30일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를 두고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본회의 상정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인 반면, 국민의힘은 타협 대상이 아니라며 맞섰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두 차례 회동에도 접점을 찾지 못했다. 당초 이날 오후 5시 본회의가 예정됐지만, 팽팽한 줄다리기 속에 순연됐다.

앞서 4시경 첫 회동을 마친 뒤 윤 원내대표는 “박병석 의장께 오늘 본회의를 열어 인사 관련 사안뿐 아니라 언론중재법 포함 20개 법안을 처리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야당은 언론중재법에 대해 여전히 주요 조항을 철회하지 않으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고, 저희는 야당 입장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 역시 “구체적으로 접근되고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회의가 열릴 경우 필리버스터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한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당‧정의당 등) 참여 의사가 있기에 공조할 것은 아니지만 뜻은 같이하고 있다”며 대여 투쟁의 날을 세웠다.

민주당 내에서도 고심이 깊은 것으로 전해진다. 본회의 직전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약 20명 가까운 의원들이 의견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안 통과의 의지는 분명하지만, 시기를 조율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 것으로 전해진다. 

한준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법사위에서 통과된 안으로 가자는 이야기와 언론계, 시민단체 등 여러 의견 받아 수정안 만들자는 이야기가 있었다”며 “이미 알고 있는 수준에서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회의 연기 등) 모든 가능성을 다 열어놓고 있다”며 “(의원들은) 국회 내에서 대기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여야 원내대표는 오후 7시에 세 번째 회동을 갖고 이와 관련된 논의를 다시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