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30 01:47
민주당 원로들, 언론중재법 강행 우려… 강경파는 '밀어붙이기'
민주당 원로들, 언론중재법 강행 우려… 강경파는 '밀어붙이기'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8.31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 민주당 내에서는 언론중재법 강행 처리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점차 확산되고 있지만 법안을 밀어붙어야 한다는 강경 목소리도 여전하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지난 25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 민주당 내에서는 언론중재법 강행 처리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점차 확산되고 있지만 법안을 밀어붙어야 한다는 강경 목소리도 여전하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여권 원로들이 더불어민주당의 언론중재법 개정안 강행 움직임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제동을 걸고 있지만, 강경파의 ‘밀어붙이자’는 목소리는 여전히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민주당 상임고문인 유인태 전 의원은 지난 30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앞서 김원기‧문희상‧임채정 상임고문과 함께 송영길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언론중재법 개정안 강행 처리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결국 4월 7일(재보궐선거)에 심판받은 것 아닌가”라며 “그러면 또 내년 3월 9일(대선)에 4월 7일 같은 밤이 안 되려면 4월 7일 밤을 잊지 말라, 그 얘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유 전 의원은 “참패의 원인이 뭔가”라며 “법안 하나 더 처리하는 게 일주일 늦어지고 한 달 늦어진다고 세상이 어떻게 뒤집어지나. 그런데 그냥 막 서둘러서 그때 180석의 위력을 과시하고 독주하는 것처럼 그랬다”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지난 24일에도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저는 조금 한 템포 쉬어가는 게, 지금 이런 환경 속에서 처리하는 것은 자충수가 될 거라고 본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문희상 전 국회의장은 한 언론을 통해 송 대표에게 “쥐 잡다가 독을 깬다. 소를 고치려다 소가 죽으면 어떻게 하느냐”며 “언론개혁은 해야 하지만 언론중재법은 보완, 숙의, 사회적 합의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민주당 내에서는 언론중재법 처리를 밀어붙여야 한다는 강경 목소리가 여전히 비등하다. 정청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의총에서 두 번씩이나 가짜뉴스 피해 구제법에 대해 국민과 당원, 지지자들을 믿고 뚜벅뚜벅 앞으로 가자고 발언했다”며 “시간과 공간을 장악하라. 승리의 조건이다. 시간을 끈다고 국민의힘이 합의해 줄리가 없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오히려 시간을 끌수록 저들의 공세만 더 거세지지 않을까”라며 “언론보도는 자기 이해관계이니 부정적으로 보도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가짜뉴스, 허위보도를 하지 않는 언론들은 두려워 할 필요가 없다”며 “개혁에는 저항이 따른다. 국민만 믿고 국민만 보고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