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15:05
이낙연, 친문 핵심 ‘홍영표·김종민·신동근’ 지지 선언에 기대감
이낙연, 친문 핵심 ‘홍영표·김종민·신동근’ 지지 선언에 기대감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9.17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문 핵심인 더불어민주당 홍영표·김종민·신동근 의원이 지난 16일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 지지를 선언했다./사진 신동근 의원 페이스북
친문 핵심인 더불어민주당 홍영표·김종민·신동근 의원이 지난 16일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 지지를 선언했다./사진 신동근 의원 페이스북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는 친문 의원 모임인 ‘민주주의 4.0’ 핵심 멤버인 홍영표·김종민·신동근 의원이 자신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자 한껏 고무된 분위기다.

이 전 대표 측은 이들의 지지 선언이 중도 사퇴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 캠프 의원들을 비롯해 아직 중립지대에 머무르고 있는 의원들의 합류로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는 17일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세균 전 총리 캠프에서 활동했던 의원들의 합류 여부를 묻는 질문에 “아직까지 그렇게 공식적으로 하신 분은 계시지 않고, 민주주의 4.0의 세 분은 발표를 했다”며 “그분들은 정세균 후보를 명시적으로 도왔던 거라기보다는 '어떻게 함께 해야 할 텐데'라는 생각으로 고심해왔던 분들”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홍영표·김종민·신동근 의원이 친문 의원들을 대표한다고 볼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그건 보기 나름이겠지만 비교적 이제까지 현저한 역할을 해왔던 것은 분명하다”며 “원내대표를 하셨고 또 최고위원을 하셨던 분들”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서는 “홍영표·김종민·신동근 의원께서 저를 지지한다고 선언해주셨다. 저에게 크나큰 힘이 된다”며 “세 분 의원의 지지 선언에 거듭 감사드리며, 경선 승리와 대선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캠프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홍영표, 신동근, 김종민 의원의 합류로 캠프가 더 단단해졌다”며 “세 분의 개혁 정신으로 문재인 정부를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 의원의 합류로, 이낙연 후보의 경선 승리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면서 “필연캠프는 열려있다. 문재인 정부 이어달리기, 복지국가의 길, 소통과 통합의 리더십의 길에 함께할 의원님들의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홍영표·김종민·신동근 의원은 지난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낙연 후보는 문재인 정부를 가장 성공적으로 이어갈 후보다. 내년 대선에서 민주당에 승리를 안겨줄 본선 필승 후보”라며 이낙연 전 대표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홍영표 의원은 ‘이낙연 캠프’에서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김종민 의원은 정치개혁비전위원장을, 신동근 의원은 양극화극복비전위원장을 맡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