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15:08
스마트폰으로 시동걸고 업데이트까지… GM, ‘얼티파이’ 선봬
스마트폰으로 시동걸고 업데이트까지… GM, ‘얼티파이’ 선봬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1.10.04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 연동 원격조작 가능한 통합 S/W 플랫폼 ‘얼티파이(Ultifi)’ 4일 발표
생체 인식 기술로 시동, 스마트홈 연동 설정도 가능… 2023년부터 적용
/ 한국지엠
GM이 클라우드 기반 통합 소프트웨어 플랫폼 ‘얼티파이’를 자체 개발해 자사 차량에 적용할 계획이다. / 한국지엠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제너럴 모터스(이하 GM)가 스마트폰과 연동해 원격조작이 가능한 통합 소프트웨어 플랫폼 ‘얼티파이(Ultifi)’를 4일 발표했다.

얼티파이는 GM이 고객 경험을 기반으로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 플랫폼이다. 얼티파이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사용자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또는 각종 기기 앱 연동을 통해 무선으로 차량 내 소프트웨어에 쉽게 접근하고 설정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GM은 얼티파이에 대해 자사의 진화형 전기 아키텍처인 ‘차량 지능 플랫폼(VIP)’을 기반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기존 VIP 지원 차량은 무선 기능과 데이터 접근, 사이버 보안 및 처리 능력 등의 기능을 지원하는데, GM은 여기서 더 나아가 기존의 기반 위에 주요 소프트웨어를 재정립해 사용자가 더 다양한 기능을 누릴 수 있도록 구현한 점이 차이를 보인다.

향후 얼티파이가 적용된 GM 차량 사용자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차량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할 수 있고, 사용자 맞춤 설정을 통해 본인에게 맞는 기능을 선택, 저장 및 타 기기와 연동할 수 있다.

또한 얼티파이는 클라우드에 저장된 설정을 통해 사용자가 부재 시에도 직접 사용자를 위한 결정을 내릴 수 있다. 예시로 사용자가 선루프를 열어 둔 상태로 차를 떠났을 때 비가 오는 경우, 얼티파이가 자동으로 판단해 선루프를 닫는다.

이와 함께 운전자 생체 인식 기술이 적용돼 사용자의 얼굴 인식으로 시동을 걸 수도 있으며, GPS 정보를 기반으로 스쿨존에서는 주의를 기울이는 등 초보 운전자들을 위한 설정을 별도로 지정할 수 있다. 자동차와 스마트홈 기술을 연동해 집안의 온도 조절이나 보안 시스템 등의 설정도 가능하다.

클라우드 연결은 차량-사물 간 통신(V2X)에까지 확장돼 도로 인프라와 통신함으로써 운전자에게 위험 또는 도로 상황 변화에 대한 경고를 주고 교통 신호 시간을 측정하기도 한다.

마크 로이스 GM 사장은 “GM은 수십 년 동안의 차량 소프트웨어 제작 경험을 바탕으로 견고한 플랫폼을 구축해 왔다”며 “고객들은 얼티파이를 통해 소프트웨어 서비스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을 것이며, 빠른 시일 내 고객들에게 새로운 기능과 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콧 밀러 GM 소프트웨어 담당 부사장은 “이 기술의 핵심은 여러 기기와 연동이 가능하다는 유연함과 지속적인 업데이트 가능성에 있다”며 “GM의 개발자들은 얼티파이의 폭넓은 연동과 더 다양한 서비스를 위해 소프트웨어를 설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되고 가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얼티파이는 2023년부터 출시될 GM의 차세대 내연 및 전기 자동차에 적용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