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13:48
이낙연 측, 결선투표 압박… “당무위 올바른 결정 기대”
이낙연 측, 결선투표 압박… “당무위 올바른 결정 기대”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10.13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대선 경선 캠프 종합상황본부장인 최인호 의원이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선관위의 당 대선후보 결정 건에 대한 이의신청서를 접수하고 있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대선 경선 캠프 종합상황본부장인 최인호 의원이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선관위의 당 대선후보 결정 건에 대한 이의신청서를 접수하고 있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측은 13일 당무위원회 회의를 앞두고 결선투표를 촉구하며 최종 압박에 나섰다. 민주당은 지난 10일 누적 득표율 50.29%를 기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선출한 바 있다.

그러나 이낙연 전 대표 측은 지난 11일 경선 후보에서 중도 사퇴한 정세균 전 총리와 김두관 의원이 획득한 표를 무효 처리한 것을 취소하고 결선투표를 실시하라는 내용의 이의신청서를 당에 공식 제출한 바 있다.

이 전 대표 측은 정 전 총리와 김 의원의 표를 무효 처리하지 않았다면 이재명 후보의 누적 득표율이 50%를 넘지 못했을 것이고, 그렇게 됐을 경우 결선투표를 치렀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은 13일 오후 ‘무효표 처리’ 논란을 매듭짓기 위해 당무위원회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낙연 전 대표의 대선 경선 캠프 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오늘 열리는 당무위원회는 66년 역사의 민주당과 당원들의 운명을 결정짓는 중차대한 회의”라며 “당무위원회의 현명하고 올바른 결정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당무위원들은 역사적 책임을 갖고 충분한 토론을 통해 오로지 원칙과 양심에 따라 결정해야 한다”면서 “이러한 과정은 국민과 당원에게 공개하는 게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만약 표결을 하게 될 경우 제3자에게 권한을 위임하는 위임표결은 당무 위원들의 의사를 왜곡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적절치 않는 방식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어 송영길 대표를 향해서는 “당무위가 열리기도 전에 이미 결론이 확정된 것처럼 발언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특히 ‘민주당이 분열됐을 때 군사 쿠데타가 발생했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이낙연 전 대표 측근인 전혜숙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결선으로 가는 결정을 당무위에서 해야 한다”며 “결선투표와 무효표 처리를 이유로 경선 과정과 결과에 문제 제기가 된 상황에서 깨끗한 승복과 민주당의 원팀을 만들기 위해서는 결선투표를 진행해서 확실한 결과를 만들면 된다”고 주장했다.

전 의원은 “우리당 지도부도 결단해야 한다”며 “그러나 오늘 당무회의에서 이의제기와 반대의 결론이 난다하더라도, 우리는 민주당 선대위의 용광로에 들어가 원팀을 이루어 정권재창출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