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13:40
수자원공사 ‘85억’ 횡령 사건… 박재현 사장, 임기 반환점 ‘최대 위기’
수자원공사 ‘85억’ 횡령 사건… 박재현 사장, 임기 반환점 ‘최대 위기’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1.10.22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현 사장이 지난 21일 긴급 현안보고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뉴시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지난 21일 긴급 현안보고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한국수자원공사 직원이 자체 대규모 부동산개발사업 과정에서 85억원을 횡령한 사건이 발생해 파문이 일고 있다. 조 단위 규모의 역점 사업인데다, 무려 7년에 걸쳐 벌어진 횡령이라는 점에서 수자원공사가 관리부실 책임을 피하기 어려운 모습이다. 이제 막 임기 반환점을 돈 박재현 사장이 최대 위기를 맞게 됐다.

◇ 충격적인 횡령 사건… 박재현 사장 ‘중대 기로’

지난 21일 <한국경제> 단독보도 및 관련 업계에 따르면, 수자원공사에서는 최근 직원의 대규모 횡령이 내부감사를 통해 확인됐다. 에코델타시티 사업단 소속 회계·세무 담당 전·현직 직원 2명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7년여에 걸쳐 무려 85억원을 횡령한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이들은 토지 소유권 이전등기 과정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를 회사에 중복 청구하고 돈을 빼돌린 것으로 나타났다.

수자원공사는 내부감사를 통해 이달 초 횡령 사실을 확인했으며, 이후 문제의 직원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이들의 신병은 아직 확보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직원 개인 차원의 일탈이고 자체 감사를 통해 확인하긴 하지만, 대규모 역점 사업에서 무려 7년에 걸쳐 수십억원대 횡령이 발생했다는 점은 수자원공사의 책임을 무겁게 한다. 

부산 에코델타시티 사업은 부산 강서구 일대에 여의도 74% 면적에 주택 3만 가구와 상업·업무시설, 산업단지 등을 조성하는 대규모 도시 개발 사업이다. 부산시와 부산도시공사, 수자원공사가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총 11개 공구 중 8곳을 수자원공사가 직접 개발 중이다. 수자원공사의 경우 2010년 4대강 개발 과정에서 ’친수구역 활용을 위한 특별법‘이 제정되면서 이 같은 대규모 부동산 개발 사업에 직접 뛰어들 수 있었다.

충격적인 횡령 사건으로 파문이 일자 수자원공사는 즉각 내부통제 강화 대책을 내놓았다.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위기대응반과 재발방지반을 구성해 강도 높은 직원 비위·일탈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모든 사업장을 대상으로 개인 비리 행위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이런 가운데, 이제 막 임기 반환점을 돈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취임 후 최대위기를 마주하게 됐다. 지난 2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부 국정감사 도중 진행된 긴급 현안보고에서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앞선 LH사태를 언급하며 박재현 사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같은 당 김성원 의원 역시 “학자로, 수자원공사 사장으로서 명예를 지키기 위해서는 책임을 져야 한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특히 이날 긴급 현안보고에선 수자원공사의 사건 은폐가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다. 내부적으로 이달 초 횡령 사실을 확인했음에도 국정감사에 보고하지 않은 것을 두고 질타가 쏟아진 것이다. 이에 박재현 사장은 수사 중인 경찰의 요청 때문이라고 해명했으나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렇게 심각한 사안을 보고하지 않고 국감 끝나기를 기다렸나”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