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13:52
이재명 때리는 심상정 '존재감 드러낼까'
이재명 때리는 심상정 '존재감 드러낼까'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10.22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연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공략하고 있다. 대선 국면에서 진보정당으로서의 선명성을 부각하는 동시에 향후 지방선거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연일 맹폭을 퍼부으면서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 내년 대선이 초박빙으로 점쳐지는 가운데 갈 길이 바쁜 민주당에게는 적잖은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심 후보는 22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 지사를 겨냥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그는 “지금 검찰의 부실수사, 뒷북 수사로 검찰 스스로가 특검을 불러들이고 있다”며 “(이 지사가) 결자해지 차원에서 특검을 수용해서 다 털고 가는 게 좋지 않겠나 그런 의사가 없나 이 후보에게 묻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정의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심 후보는 이후 연일 여야 유력 주자들 때리기에 주력하고 있다. 그중에도 이 지사를 향한 공세는 날카롭다. 그는 당선 직후 수락연설에서도 “이 지사는 그동안 불로소득 환수 의지를 밝혀왔고 대통령이 되면 강력한 부동산 대개혁을 하겠다고 말했다”며 “누가 부동산 투기 공화국 해체의 적임자인지 무제한 양자토론을 제안한다”고 언급했다.

맞대결은 보다 일찍 성사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심 후보는 이 지사의 ‘허점’을 파고드는 질의로 눈길을 끌었다. ‘돈 받은 자는 범인, 설계한 자는 죄인’이라는 팻말을 들고 이 지사를 압박하는가 하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임명과 관련해선 이 지사를 몰아붙였다. 심 후보가 유 전 본부장에게 ‘배신감’을 느낀다는 이 지사의 발언에 “그렇다면 국민들은 더 큰 인사권을 맡기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하자 이 지사는 “앞으로 그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심 후보가 연일 ‘공격 본능’을 드러내는 데 민주당에선 불만 섞인 반응이 새어 나오기도 했다. 국감 이후 의원실과 정의당 당사에 항의 전화도 빗발친 것으로 전해진다. 당장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한 라디오에서 심 후보의 ‘초과이익 환수’ 문제제기에 대해 “심 의원이 환수가 안됐다고 지적한 것은 잘못”이라고 했고, 박홍근 민주당 의원도 지난 20일 페이스북에 “심 의원님한테 크게 실망했다”고 비판했다. 

◇ 진보 선명성 재확립

그러나 정의당으로선 이 같은 전략을 쉽게 거두지 않겠다는 심산이다. 사실상 실보다는 득이 많다는 판단에서다. 무엇보다 대선 국면을 통해 ‘진보 정당’으로서 정치적 명분을 재확립할 수 있다는 점은 주된 이유가 되고 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심 후보의 입장에선 친박을 때린다든지, 국민의힘을 때리는 것은 당연하다”며 “차별성을 부각하기 위해선 이 지사를 때림으로써 ‘선명성 강화’를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 분위기도 나쁘지 않은 상황이다. 그간 ‘민주당 2중대’ 탈피 과정에서 크고 작은 잡음도 새어 나왔지만, 대선 정국으로 접어든 만큼 이러한 당내 분위기도 크게 두드러지지는 않고 있다. 정의당 관계자는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예전 같으면 (당내에서) 민주당에 대한 비판과 관련해 이런저런 말들이 있었을 텐데 지금은 그런 특별한 거부반응이 있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본적으로 양당 대선 1위 후보 모두 심각한 문제로 인식되는 것은 사실”이라며 “계속 새로운 사실이 등장하는 상황에서 이 이야기는 계속 다룰 것”이라고 강조했다. 

물론 이 같은 공세가 이 지사에게 강력한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대선이 진영 대결로 굳어진 가운데, 사실상 정권 재창출을 위해 민주당으로의 진보 진영의 결집 가능성이 우세하기 때문이다. 

다만, 정의당으로선 대선 국면을 통해 입지를 다지면서 이후 지방선거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 평론가는 “그동안 정의당이 가장 불신을 받아온 대목은 민주당 2중대라는 비판이었다”며 “민주당 2중대가 아니라는 점을 부각하며 지방선거에 초점을 두고 나름대로 정의당의 정치적 위상을 재확립하는 과정으로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