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22:28
이준석, ′김병준 거취′ 관련해 새로운 제안
이준석, ′김병준 거취′ 관련해 새로운 제안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11.24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선대위 인선 갈등에 대해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특별 조직′을 맡아야 한다는 취지의 제안을 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선대위 구성을 둘러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간 갈등이 좁혀지지 않는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상임선대위원장이 아닌 ‘특별조직’을 맡을 경우 꼬인 매듭이 풀릴 수 있다고 언급했다. 사실상 김병준 전 위원장의 ‘용단’을 강조한 것이다. 

이 대표는 24일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김한길 위원장 같은 경우처럼) 김병준 위원장도 만약 그런 형태의 조직으로 정리가 된다면 뭐 김종인 위원장이 생각할 때는 받아들일 수 있는 느낌이 있지 않을까, 이런 생각을 해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발언은 이번 선대위 인선의 일종의 ‘중재안’인 셈이다. 사실상 갈등의 중심에 김병준 전 위원장이 있고, 이 문제를 해결해야만 선대위 인선도 순탄해질 것이라는 취지다. 다만 이 대표는 “김병준 위원장 개인에 대한 부분에 뭐 김종인 전 위원장의 비토가 있고 이런 건 아닌 거 같다”고 언급했다. 과거의 ‘악연’이 일을 그르치는 것이라고 보진 않는 것이다.

이 대표는 “지금 상황에서 제가 봤을 때 가장 큰 상황 변화라고 한다면 윤석열 후보가 김병준 전 위원장 영입에 대해 철회 의사를 밝히는 것”이라며 “윤석열 후보의 평소 인사 스타일과 이런 걸 봤을 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거라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실제 윤 후보 역시 이 같은 철회 입장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이날 당사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김종인 전 위원장을 만나러 간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빨리 와서 우리를 좀 이끌어달라고 말씀할 것”이라며 “다 윤 후보의 뜻”이라고 강조했다. 김병준 전 위원장 거취에 대해선 입장의 변화가 없다고도 덧붙였다.

이 대표는 “김병준 전 위원장도 지금 좀 당황스럽긴 하실 것”이라며 “저는 여러 인사들이 주변에서 말을 보태기보다는 후보가 김병준 전 위원장과 대화를 통해 이걸 결정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대표는 이같은 갈등이 크게 우려할 상황이 아니라는 데 무게를 뒀다. 그는 “선대위라는 것이 보통 출범 전에 여러 진통이 있기 마련이기 때문에 대선을 앞두고 이런 것쯤은 으레 있는 양념 같은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후보가 최대한 빠른 결단을 통해서 컨셉을 잡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