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23:38
김종인-윤석열, 회동서 '접점 찾지 못했다'
김종인-윤석열, 회동서 '접점 찾지 못했다'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11.25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밤 서울 종로구 인근의 음식점에서 윤석열 대선 후보와 만찬회동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전날(24일) 오후 전격 회동에 나섰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선대위 구성을 둘러싼 양측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김 전 위원장을 포함한 ‘완전체 선대위’도 요원해지는 모습이다.

윤 후보는 전날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김 전 위원장을 만나 선대위 합류를 논의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선임을 둘러싼 김 전 위원장의 불만을 해소하고 영입을 매듭짓겠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성과는 없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회동 후 기자들을 만나 “특별히 결과라는 게 나올 수 없고 지금과 같은 입장을 견지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를 후보한테 했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내가 무슨 후보와 특별한 이견이 생겨서 하는 게 아니다”라고 ‘갈등설’에 선을 그었지만, 선대위 인적 구성에 대한 불만이 있음은 그대로 드러냈다. 그가 “선대위 운영에 쓸데없는 잡음이 생기면 될 수 없다”고 언급하면서다.

그러면서 “도중에 가서 괜히 쓸데없는 잡음이 생겨가지고 그때 가서 이러니저러니 하는 것은 선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사전에 제대로 정비하고 출발하자는 뜻을 내가 얘기했다”고 강조했다. 총괄선대위원장 수락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도 “아직은”이라며 “거기에 대해 확정적인 얘기는 안 하겠다”고 답했다.

윤 후보 역시 이날 기자들을 만나 “김종인 박사께서 먼저 나오셔서 말씀하신 그 정도 말씀을 드릴 수밖에 없다”고 운을 뗀 뒤 “시간이 조금 필요하다 그렇게 말한 거 같다”고 부연했다. ‘인선에 대한 불만’과 ‘시간이 필요한 이유’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말하기 그렇다”, “사유에 대해 공개적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답을 피했다.

전날 협상이 결렬되면서 25일 선대위 2차 인선안에 김 전 위원장의 이름은 빠질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전날 기자들을 만나 “어차피 예정된 거니까 내일 최고위원회에서 총괄본부장들은 발표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다만 김 전 위원장 영입에 대한 의지는 놓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그는 전날 “(김 전 위원장과) 따로 약속한 건 없는데 시간이 좀 필요하시고 어떻게든 잘되도록 묘안을 주겠다(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보도된 ‘서울신문’과 인터뷰에서 “김 박사님 자리는 그대로 문을 열어놓고 그 자리는 비워 놓고 내가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