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01:42
삼성전자의 C랩 스타트업, CES 2022서 역대 최다 22개 ‘혁신상’ 수상
삼성전자의 C랩 스타트업, CES 2022서 역대 최다 22개 ‘혁신상’ 수상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1.12.2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28일 내년 1월 5~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22'에 C랩 사내벤처 과제 및 외부 스타트업 등 13개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중 C랩 아웃사이드 스타트업이 최고혁신상을 포함해 14개, C랩 인사이드에서 독립한 스타트업이 8개를 수상했다./ 삼성전자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삼성전자는 28일 자사가 지원한 C랩(Creative Lab) 스타트업들이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발표한 ‘CES 2022 혁신상’에서 1개의 최고혁신상과 21개의 혁신상을 수상하며 한국 스타트업의 기술력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C랩 아웃사이드 스타트업이 최고혁신상을 포함해 14개, C랩 인사이드에서 독립한 스타트업이 8개를 수상했다. 한 해 22개의 혁신상은 C랩 역사상 최다 수상이다. C랩 스타트업들은 2017년부터 CES 혁신상에 출품해 작년까지 총 20개의 혁신상을 받았다.

C랩은 삼성전자가 운영 중인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이다. 끊임없이 혁신하기 위해서는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확산해야 한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해 지난 2012년 12월부터 도입됐다. 2015년부터는 우수 사내벤처 과제가 스타트업으로 분사할 수 있도록 스핀오프 제도도 실행하고 있다.

2018년에는 경제활성화와 일자리창출 방안의 하나로 C랩을 사외로 확대한 외부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C랩 아웃사이드’를 신설했다. 또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외부 스타트업 300개, 사내벤처 과제 200개를 지원, 육성하겠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현재까지 총 406개(외부 244개, 사내 162개)를 육성했고 내년까지 500개 육성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수상으로 IT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스타트업은 소프트웨어&모바일 앱 부문에서 최고혁신상을 수상한 ‘펫나우’다. 펫나우는 반려견의 비문(코무늬) 등록을 통한 신원확인 앱 서비스를 개발했다. 이용자가 펫나우 앱을 열고 스마트폰 카메라를 반려견의 코에 대면 AI가 작동해 선명한 비문 사진을 찍어 서버로 전송하고 비문이 등록된다. 덕분에 내장칩 삽입 없이도 반려견을 잃어버렸을 때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외에도 △디지소닉 △에바 △룰루랩이 2개 부문에서 혁신상을, △버시스 △비트센싱 △링크페이스 △루플 △블루필 △프링커 코리아 등도 혁신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CES 혁신상 수상 제품들은 CES 전시회 기간 동안 베네시안 엑스포에 별도로 전시된다.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박학규 사장은 “C랩의 지원으로 성장한 스타트업들이 CES 혁신상을 역대 최다로 수상하며 전 세계에 기술력을 입증하게 됐다” 면서 “코로나19로 인해 사업 확장에 어려움이 있었던 스타트업들이 이번 CES 2022를 발판 삼아 해외 시장으로도 활발하게 진출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내년 1월 5~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22'에 C랩 사내벤처 과제 및 외부 스타트업 등 13개를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엑스포 내 스타트업 전시관인 ‘유레카 파크(Eureka Park)’에 ‘C랩 전시관’을 마련한다. 임직원 대상 사내 벤처 프로그램인 ‘C랩 인사이드’의 우수 과제 4개와 사외 스타트업 대상 프로그램인 ‘C랩 아웃사이드’로 육성한 스타트업 9곳을 함께 전시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