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07:34
[CES 2022]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 “미래를 위한 동행할 것”
[CES 2022]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 “미래를 위한 동행할 것”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2.01.05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DX 부문장)은 4일(현지시간) ‘미래를 위한 동행(Together for tomorrow)’을 주제로 나선 CES 2022 기조연설에서  ‘기술’이 지향해야할 가치를 ‘지속 가능한 미래’로 규정하고 삼성전자가 앞으로 나아갈 비전을 밝혔다./ 삼성전자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이 세계 IT·가전전시회 CES 2022에서 기술 혁신과 지구 환경을 지키기 위한 노력 등으로 다 함께 공존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 “삼성전자, 지속 가능한 사회에 기여할 것”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DX 부문장)은 4일(현지시간) ‘미래를 위한 동행(Together for tomorrow)’을 주제로 나선 CES 2022 기조연설에서 기술이 지향해야할 가치를 ‘지속 가능한 미래’로 규정하고 삼성전자가 앞으로 나아갈 비전을 밝혔다.

이날 기조연설에서 한종희 부회장은 지속가능성을 갖춘 제품을 소비자들이 사용함으로써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데 동참하게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지속 가능한 일상(Everyday Sustainability)’이라고 명명하면서 삼성전자가 걸어온 그동안의 노력과 향후 계획을 소개했다.

먼저 삼성전자는 제품의 개발에서 유통, 사용, 폐기까지 제품 라이프 사이클 전반에 걸쳐 지속 가능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 

실제로 최근 TV, 스마트폰 등 주요 제품에 대해 영국의 친환경 인증기관인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로부터 제품 전체 라이프 사이클에서 탄소 배출을 줄이고 있다는 인증을 받았다. 지난해 ‘탄소 저감 인증’을 받은 메모리 반도체 5종은 각각의 칩 생산 과정에서 탄소 배출량을 70만톤 가량 줄이는데 성공했다.

특히 TV 등 디스플레이 제품은 올해 전년 대비 30배 이상 많은 재활용 플라스틱을 활용해 제조할 계획이며 2025년까지 모든 모바일·가전 제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재활용 소재를 사용할 예정이다.

제품 포장 단계에서도 친환경 요소를 강화한다. 지난해에는 전체 TV 박스에 재활용 소재를 적용했는데, 올해는 박스 안에 삽입되는 스티로폼과 홀더 등 부속품에도 일괄 적용할 계획이다. 포장 박스를 생활 소품으로 업-사이클링할 수 있는 ‘에코 패키지’는 청소기, 비스포크 큐커, 공기청정기 등 가전제품으로도 확대된다.

삼성전자는 고객이 제품을 사용하는 과정에서도 지구 환경 보호에 기여할 수 있도록 ‘스마트싱스 에너지’ 플랫폼을 활용한 전력 모니터링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2025년까지 TV 등 디스플레이 제품과 스마트폰 충전기의 대기전력을 제로에 가까운 수준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다.

한종희 부회장은 “글로벌 팬데믹 위기는 모두가 공존하는 세상의 가치를 일깨웠다. 전자 업계와 고객사, 소비자 모두가 작은 변화를 만드는데 동참한다면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큰 차이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속 가능한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업종을 초월한 협력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삼성전자의 친환경 기술을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미래를 위한 동행은 꼭 실천 돼야 한다”며 “다음 세대가 원하는 변화를 이루고 꿈을 현실로 만들 수 있도록 기술을 발전시키고 혁신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