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00:32
에이프릴 이나은, 학폭 의혹 벗었다
에이프릴 이나은, 학폭 의혹 벗었다
  • 이영실 기자
  • 승인 2022.01.07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에이프릴 이나은이 학교 폭력 의혹을 벗었다. /뉴시스
그룹 에이프릴 이나은이 학교 폭력 의혹을 벗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그룹 에이프릴 이나은이 학교 폭력 폭로 관련 수사 결과를 밝혔다.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 측은 7일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3월 모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나은 씨가 초등학교 시절 학교폭력을 가했다는 주장이 게시됐다”며 “그러나 이는 진실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 허위사실이었고, 이에 당사는 해당 게시글 작성자 A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해당 게시글의 내용이 허위사실이라는 점을 입증하기에 충분한 증거를 확인해 이를 수사기관에 제출했으며, 경찰은 수개월의 수사 끝에 A씨에게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가 있음을 인정하여 A씨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씨는 본인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으며 이나은 씨에게 사과를 하겠다는 의사를 지속적으로 전해왔고, 직접 사과문을 작성해 이나은 씨에게 전달했다”며 “이나은 씨는 A씨의 사과를 받아들여 고소를 취하하기로 했다. 변함없는 지지와 함께, 오랜 시간 기다려 주신 팬분들께 이와 같은 사실을 전해 드린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소속사 측은 “당사는 근거 없는 허위 사실로 루머를 생성하고 이를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선처 없이 대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폭로글 작성자 A씨의 사과문도 공개했다. A씨는 사과문을 통해 “제가 사실이라고 적었던 그 글의 내용은 전부 허위사실이며 저를 포함한 그 어떤 피해자도 존재하지 않을 뿐더러 이나은은 학교폭력 가해자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초등학교 시절 조용하고 존재감이 없던 저에 비해서 이나은은 어려 친구들과 잘 어울리며 항상 밝고 활동적이게 행동하는 게 부러웠고 그런 이나은한테 자격지심을 느꼈던 저는 사실과 전혀 무관한 글을 마치 정말 제가 겪었던 일인 것처럼 작성하여 이나은과 해당 소속사한테 큰 잘못을 저질렀다”고 털어놨다.  

이어 “선처해 줬다고 제 잘못이 사라지는 게 아니라는 건 잘 알고 있다”며 “이번 일로 인해서 아주 작은 거짓말이라고 정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는 것을 다시금 깨달았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해 3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에이프릴 멤버 이나은이 초등학교 시절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이에 소속사 측은 해당 게시글 작성사 A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해당 논란으로 이나은은 당시 일부 촬영이 진행된 SBS ‘모범택시’에서 하차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