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자본주의가 이렇게 무섭다”… ‘내과 박원장’ 이서진의 파격 변신  
2022. 01. 18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이서진이 티빙 오리지널 ‘내과 박원장’으로 안방극장 공략에 나선다. /티빙
배우 이서진이 티빙 오리지널 ‘내과 박원장’으로 안방극장 공략에 나선다. /티빙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이서진이 데뷔 후 가장 파격적인 변신으로 안방극장 공략에 나선다. 티빙 오리지널 ‘내과 박원장’을 통해서다. 민머리 내과 의사로 분한 그는 그동안 본 적 없는 새로운 얼굴로 시청자를 매료한다. 

‘내과 박원장’은 슬기롭지 못한 초짜 개원의의 ‘웃픈’ 현실을 그린 메디컬 코미디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광고계의 ‘히트메이커’ 서준범 감독이 극본과 연출을 맡고 배우 이서진‧라미란 등이 주인공으로 활약한다.  

지난 14일 베일을 벗은 ‘내과 박원장’은 진정한 의사를 꿈꿨으나 오늘도 파리 날리는 진료실에서 의술과 상술 사이를 고민하는 박원장(이서진 분)의 생존기를 유쾌하면서도 따뜻하게 그려내 웃음과 공감을 선사했다.  

특히 이서진의 파격 변신이 돋보인다. 돈 많은 명의가 꿈인 초보 내과 개원의 박원장으로 분한 그는 민머리의 파격적인 비주얼 변신부터 망가짐도 불사한 코믹 연기까지,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활약으로 시청자를 단숨에 사로잡았다. 

이서진은 18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내과 박원장’ 제작발표회에서 “원래 코미디를 좋아한다”며 “어릴 때 콩트가 대세여서 개그 프로그램을 많이 봤고, 미국 코미디 드라마 시리즈도 좋아했다. ‘내과 박원장’도 B급 코미디 감성이 있어 선택하게 됐다”고 작품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민머리로 파격 변신을 선보인 이서진. /티빙
민머리로 파격 변신을 선보인 이서진. /티빙

다만 민머리 박원장 캐스팅 제안을 받고 당황하기도 했다고. 이서진은 “시트콤 대본이 온 것까지는 이해했는데, 민머리 캐릭터라고 해서 이걸 왜 나한테 보냈나 싶었다”며 “무슨 생각으로 대본을 보낸 건지 감독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어보고 싶어서 미팅을 했다”고 캐스팅 제안을 받았을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감독이 민머리일 필요가 없다고 했는데, 그래도 상징적인 모습은 보여줘야 할 것 같아서 민머리를 하겠다고 내가 제안을 했다”며 “그랬더니 감독이 좋다면서 한 번만 하기로 해놓고 몇 번씩 하라고 시키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폭발적인 반응에 대해서는 “감독이 만족하면 (만족한다)”면서 “박원장은 대본 콘셉트 상 민머리인 것을 숨기고 사는 설정이다. 내가 민머리를 계속하겠다고 했어도 감독이 원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또 “‘자본주의가 이렇게 무섭다’는 댓글이 와닿는다”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반응을 꼽아 웃음을 더했다.  

서준범 감독은 원작 캐릭터와 전혀 다른 이미지를 지닌 이서진을 캐스팅한 것에 대해 “원작을 영상화하겠다고 마음먹은 순간부터 짠내 위주의 드라마로 가느냐 코미디 위주의 시트콤으로 가느냐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서 감독은 “시트콤으로 결정하면서 박원장 캐스팅에 있어서 의외성이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정반대의 이미지인 이서진을 떠올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더니 “직접 민머리 분장도 해주신다고 해서 신나게 벗겼다”고 덧붙여 웃음을 줬다. 

이서진은 단 2회만 공개된 ‘내과 박원장’의 앞으로 펼쳐질 풍성한 재미를 자신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그는 “‘내과 박원장’을 선택할 때 감동은 필요 없고 무조건 재미만 생각했다”며 “무조건 재밌을 거라고 생각한다. 많은 관심 바란다”고 당부했다. ‘내과 박원장’은 매주 금요일 오후 4시 티빙에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