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22:37
네이버, ‘글로벌 AI 전문가’ 영입… 경쟁력 확보 박차
네이버, ‘글로벌 AI 전문가’ 영입… 경쟁력 확보 박차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2.01.25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가 김윤형 MIT 교수(왼쪽), 칼 스트라토스 럿거스 대학 교수(오른쪽)를 영입했다. 연내 오픈 예정인 제2사옥에 네이버의 기반기술을 적용하고 관련 사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인 만큼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네이버
네이버가 김윤형 MIT 교수(왼쪽), 칼 스트라토스 럿거스 대학 교수(오른쪽)를 영입했다. 연내 오픈 예정인 제2사옥에 네이버의 기반기술을 적용하고 관련 사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인 만큼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네이버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네이버가 글로벌 인공지능(AI) 인재 영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연내 오픈 예정인 제2사옥에 네이버의 기반기술을 적용하고 관련 사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인 만큼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네이버는 24일 AI‧검색 분야에서 연구성과를 내고 있는 김윤형 MIT 교수, 칼 스트라토스 럿거스 대학 교수를 네이버 스칼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네이버 스칼라는 미국, 유럽 등에 위치한 대학 및 연구기관의 교수 및 연구원 등이 소속기관에 재직하면서 네이버 검색의 미국 내 AI 센터인 ‘네이버 서치 US’에서 차세대 AI 기술 및 검색 서비스 개발을 주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네이버에 합류한 김 교수는 미국 하버드 대학교에서 컴퓨터공학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한 이후 현재 미국 MIT에서 조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지난 2014년 딥러닝 기술 일환인 컨볼루션 신경망(CNN) 기술을 자연어처리(NLP) 분야에 적용한 논문을 단독으로 발표했다. 이와 함께 캐릭터 어웨어 언어모델과 오픈NMT 기계번역 연구는 업계에서 널리 사용되며 딥러닝 분야 연구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칼 스크라토스 교수는 미국 럿거스 대학에서 조교수로 재직하며 비지도 학습방법 및 지식사용 모델 개발을 연구하고 있다. NPL 분야 탑티어 학회에서 머신러닝 분야 위원장을 맡아 국제적 명성을 얻고 있으며 블룸버스 NLP 연구팀에서 자연어이해(NLU) 서비스에 최첨단 딥러닝 기술 도입을 총괄한 실무경험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두 교수는 정보이론 기반 상호의존정보의 통계적 이론을 재정립해 정보이론을 바탕으로 하는 수많은 AI 연구 방법론의 근본적 방향성을 바꾸는 성과를 내며 업계의 이목을 끌었다.

김용범 네이버 책임리더와 두 사람은 네이버 검색 서비스에 반영할 차세대 AI 검색 기술 고도화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김광현 네이버 서치 사내 독립 조직(CIC) 대표는 “네이버가 축적한 빅데이터와 기술, 서비스 운영 노하우에 최신 기술지식을 겸비한 인재들의 경험을 더해 검색경험의 지평을 넓힐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이번 영입을 통해 기존 검색 서비스의 고도화를 비롯해 현재 구축하고 있는 제2사옥에 적용할 AI 기술 고도화, 이를 기반으로 하는 차별화된 서비스 및 사업을 구상하는데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도 전망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