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23:31
카카오모빌리티, 첫 테크 컨퍼런스 개최… 기술 경쟁력 갖췄나
카카오모빌리티, 첫 테크 컨퍼런스 개최… 기술 경쟁력 갖췄나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2.01.25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혁신 기술을 총 망라한 테크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자사가 보유하고 있는 모빌리티 기술을 소개하고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력을 공고히해 시장 영향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가 혁신 기술을 총 망라한 테크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자사가 보유하고 있는 모빌리티 기술을 소개하고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력을 공고히해 시장 영향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혁신 기술을 총 망라한 테크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자사가 보유하고 있는 모빌리티 기술을 소개하고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력을 공고히해 시장 영향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오는 2월 10일 첫 테크 컨퍼런스 ‘NEXT MOBILITY:NEMO 2022(이하 NEMO 2022)’를 온오프라인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를 통해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 호출, 길안내 등 이동 과정을 지원하는 서비스로만 제한적으로 인식된 모빌리티가 기술 집약적 산업으로 무한 확장하고 있음을 조명한다는 계획이다. 

NEMO 2022에는 LG를 비롯해 △삼성전자 △GS리테일 △우아한형제들 △오토노머스에이투지 △토르드라이브 △번개장터 등 국내 기업들과 기술 스타트업이 대거 참여한다. 글로벌 모빌리티 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미국의 ‘오로라’, 독일의 ‘볼로콥터’ 등도 참여해 모빌리티 패러다임에 대해 소개한다. 

이와 함께 연사들의 키노트 스피치가 진행될 예정이다. 최근 국내에서도 화두가 되고 있는 크리스 엄슨 오로라 최고경영자(CEO)가 참여해 자율주행 전략과 미래 비전을 공유할 예정이다. 크리스 엄슨이 국내 기업이 주관하는 테크 컨퍼런스에 공식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크리스 엄슨 CEO를 비롯해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최고기술책임자(CTO) △플로리안 로이터 볼로콥터 CEO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대표 등이 모빌리티 기술로 바뀔 미래 이동 환경에 대한 토론도 진행된다.

모빌리티 기술을 총망라한 기술 세션도 진행한다. 먼저 고도화된 기술로 정확한 위치 인식을 제공하는 ‘시작측위서비스(VPS)’, ‘융합 실내 측위(FIN)’와 3차원 공간 정보 구현을 위한 고정밀지도(HD맵) 등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기반의 기술을 소개하는 세션이 열린다. 

또한 차세대 물류 기술 상용화를 앞당기는 물류 최적화 솔루션(TMS) 및 군집주행 기술과 내비 운행리포트 기술을 소개하는 ‘기술로 일상을 바꾸다’, △자율주행 △로보틱스 △도심항공교통(UAM) 등 미래 도시 지형을 변화시키는 모빌리티 기술을 소개하는 ‘새로운 일상을 만나다’ 등 3가지 주제 총 16개의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이 외에도 △카카오모빌리티 자체 기술로 구현된 자율주행차 △LG의 미래 자율주행차 컨셉모델인 ‘LG옴니팟’ △시공간 동기화 기술 기반 ‘실내외 모바일 맵핑 시스템(MMS) △카카오모빌리티의 서비스 및 기술 고도화에 활용되는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시각화한 ’모빌리티 아틀라스‘ 등 모빌리티 기술 전시도 운영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NEMO 2022를 통해 자사가 확보해온 기술들을 공유하고 협력 관계를 더욱 확대하는데 적극 나설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와 함께 파트너사와의 협력 사업 및 성과 등을 국내외 모빌리티 업계에 공개하며 인지도, 영향력을 키우는데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