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13:44
국민의힘, 방송사 뺀 ′양자 토론′ 제안… 민주당 ″4자 토론 먼저″
국민의힘, 방송사 뺀 ′양자 토론′ 제안… 민주당 ″4자 토론 먼저″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1.27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의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인용으로 TV 양자 토론 무산된 가운데, 국민의힘이 민주당에 별도의 장소에서 양자 토론을 진행하자고 역제안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에 ‘양자 토론’을 다시 제안했다. 지상파 3사를 상대로 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며 양자 토론이 불발된 상황에서 방송사를 통하지 않고 미리 합의된 토론을 진행하자는 것이다. 이에 민주당은 4자 토론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국민의힘 TV토론 실무협상단장을 맡은 성일종 의원은 27일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1일 국회 또는 제의 장소를 잡아 양자 토론을 개최할 것을 민주당에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법원 가처분 취지는 방송사 초청 토론회가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것으로 방송사 초청이 아닌 양자 합의 토론회 개최는 무방하다”며 “기합의 된 양당 간 양자 토론을 실시할 것을 제안한다. 이와 관련한 세부 사항 논의를 위해 오늘이라도 실무 협상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양자 토론을 재차 제안한 이유에 대해 성 의원은 “4자 토론은 법정 3회가 있으니 국민들이 판단할 기회와 시간이 있다고 본다”며 “양자 간 토론은 국민들께서 궁금해하는 사안인데 이걸 기합의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4자 토론’과 관련해서는 “시간, 의제 등을 4당이 협의해서 2월 3일이든 그 이후가 되든 협의가 가능하다”며 “양자 간 토론회를 31일 날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이같은 국민의힘의 제안에 ‘4자 토론’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민주당 선대위 방송토론콘텐츠단은 이날 입장을 내고 “윤 후보는 법원 판결을 무시하지 말고 성사를 목적에 둔 4자 방송토론에 먼저 참여 선언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장 빠른 시일인 31일에 4자 토론이 이루어지길 바란다”며 “윤 후보가 제안한 새로운 양자 토론은 4자 토론과 함께 병행해서 진행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