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14:17
민주당-국민의힘, 토론 놓고 말씨름만 지속
민주당-국민의힘, 토론 놓고 말씨름만 지속
  • 이선민 기자
  • 승인 2022.01.28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 성일종 단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대선 후보 TV토론 협상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주혜 의원, 성일종 단장, 황상무 특보. /뉴시스·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 성일종 단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대선 후보 TV토론 협상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주혜 의원, 성일종 단장, 황상무 특보.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이선민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측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향해 ‘양자 토론을 피하지 말라’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이 후보 측에서 모든 토론을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내놓고 윤 후보를 향해 4자 토론에 응할 것을 촉구했다.

박주민 방송토론콘텐츠 단장은 27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윤 후보 측이 생떼를 부리고 있다. 이재명 후보는 양자 토론과 4자 토론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며 “법원 판결에 따라 진행 될 방송3사 초청 4자 토론회에 참석하고, 윤 후보측이 제안한 양자토론도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라는 뜻을 전했다.

이어 “윤 후보가 31일 양자토론을 원한다니, 이재명 후보는 31일 양자토론 수용한다”며 “이재명 후보는 윤 후보와 양자토론도 진행하고, 4자토론도 참석하겠다. 이제 윤 후보가 31일에 진행될 4자 토론에 참석할 여부만 밝히시면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상파 방송3사는 민주당·국민의힘·국민의당·정의당에 오는 31일과 다음달 3일 중 대선 후보 4자 토론을 제안했고, 이에 민주당·정의당·국민의당은 오는 31일 개최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국민의힘은 4자 토론에 응하지 않고 이 후보와의 양자 토론을 고집하고 있다.

권혁기 선대위 공보부단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4자 토론, 양자 토론을 다 하겠다는 건데 우리보고 4자 토론을 나가라, 말라 하는 건 비상식적인 주장이다”며 “굳이 31일에 양자토론을 하자고 하시니까 모두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같은 날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신임 총괄선대본부장에 임명된 우상호 의원 역시 윤 후보 측을 향해 “TV토론을 회피하는 유력 대선 후보는 처음 본다. 오만한 태도로 보이고, 심지어 본인이 제안한 날짜에 토론하겠다고까지 했는데 이제 와서 발을 빼는 모습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한편, 국민의힘 측에서는 28일 오전까지 양자 토론을 고집하고 있다.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민주당은 4자토론을 끌어들여 양자토론을 회피하지 마시라”며 “민주당은 즉각 31일 오후 7시 1대1 토론을 수용하시라”고 재차 강조했다. 양자 토론을 먼저 열고 4자 토론은 향후에 논의하자는 입장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