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00:40
국민의힘, 분당갑에 안철수 ′단수공천′ 시사
국민의힘, 분당갑에 안철수 ′단수공천′ 시사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5.09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성남 분당갑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을 단수공천 할 것으로 보인다. 경쟁자였던 박민식 전 의원은 이날 불출마 의사를 드러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이 경기 성남 분당갑에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을 단수공천 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경쟁자였던 박민식 전 의원이 출마를 포기하면서 사실상 교통 정리도 끝났다. 

박 전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 “내일 출범하는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6월 선거의 승리를 위해 당원 여러분과 온 힘을 다해 싸우겠다”고 말했다. 그는 “잠시의 멈춤이 분당을 향한 저의 열정과 헌신까지 중단시키지는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단수공천 가능성을 열어 뒀다. 그는 “안 위원장께서 넣겠다고 했으니 단수공천의 가능성을 살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단수공천과 전략공천이 똑같은 거다 이렇게 판단하시는 분들이 있다”며 “그런데 단수공천의 일종이 전략공천”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지원한 후보 중 만약에 적절한 사람이 없을 때 전략공천으로 내리꽂을 수 있는 게 하나의 방식”이라며 “들어온 후보 중 가장 경쟁력이 뛰어난 사람을 우리 내부 조사나 원칙에 따라 단수공천 하는 경우는 따로 있다. 그래서 전략공천은 지금 시점에 약간 의미가 없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러한 방식은 ‘일반적 원칙’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단수공천은 공천 신청한 분 중 경쟁력이 높은 분을 경선 과정 없이 추천하는 것”이라며 “어느 선거구에나 열려있다 이렇게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당 같은 경우는 출마하겠다고 하신 분이 저랑 특수관계다보니 해석성 기사가 나오는 데 모든 선거구에 단수공천이 열려있고, 일부 전략공천 활용 가능성이 있다는 게 원칙”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성남 분당갑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 위원장은 이날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행정복지센터에 전입신고를 마치며 출마 채비를 마쳤다. 그는 “지역 현안들도 이제 제가 해결해야 하는 현안이니 만큼 최선을 다해서 해결하도록 하겠다”며 의지를 드러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