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30 00:38
경기도서 김은혜 치켜 세운 권성동… ″윤 대통령이 가장 사랑하는 후보″
경기도서 김은혜 치켜 세운 권성동… ″윤 대통령이 가장 사랑하는 후보″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5.20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가 20일 오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경기 현장회의'에 참석해 권성동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과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가장 사랑하는 후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를 이렇게 소개했다. 윤 대통령의 후보 시절 공보단장을 맡아 ‘눈과 귀’ 역할을 해온 김 후보에 대해 윤 대통령이 매번 감탄했다는 것이다. 권 원내대표는 이같은 능력을 갖고 있는 김 후보가 경기도의 실질적 발전을 이끌어 낼 적임자라고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20일 이번 지방선거 최대 격전지인 경기도를 찾아 김 후보를 비롯한 경기 지역 출마자들의 사기를 북돋웠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경기 현장 회의에서 “경기도에서 이겨야 진짜 이기는 것”이라며 “진정한 의미의 정권교체가 완성됐다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전임자′였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기도 했다. 그는 “저는 경기도에서 이재명의 시대는 물론이고 민주당의 시대는 끝나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무소불위 권력을 갖고 경기도민을 위해 이뤄놓은 게 별거 없다. 무능은 둘째 치고 전형적 부패정치를 보였다”고 힐난했다.

김동연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에 대해선 “실패한 문재인 정부의 경제관료”라고 비꼬았다. “더 이상 실패한 정책 실험장이 돼서는 안 된다”고도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자신의 처지에 따라 스스로 말을 바꾼 분”이라며 “대선 때는 이재명 전 지사가 재정과 경제를 하나도 모른다고 비판했다가 이제는 지 전 지사의 계승자가 되겠다고 자처하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수시로 입장과 여건에 따라 자신의 생각을 바꾸는 분이 과연 1,400만 경기도민의 대표가 될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러한 ‘민주당의 시대’를 끝낼 인물이 김은혜 후보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제가 옆에서 사무총장으로서 선대본부장으로서 김 후보가 공보단장직을 수행하는 걸 보면서, 김 후보야말로 대한민국의 마가렛 대처구나, 대한민국의 메르켈이 될 소양을 갖고 있구나를 절실하게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다 보니 김 후보께서 인수위 대변인직 사퇴하고 경기도지사 출마하겠다고 의견을 표명했을 때 윤 당선인께서 흔쾌히 허락한 것이다. 그때부터 이미 김 후보가 얼마나 큰 잠재력을 갖고 있는지, 경기도지사가 됐을 때 경기도 발전 변화를 갖고 올 수 있을지에 대한 확신을 가지셨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 후보의 공약에 대한 적극적인 뒷받침도 공언했다. 권 원내대표는 “경기도의 산적한 문제는 경기지사 한 명만으로 풀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며 “김 후보께서 공약으로 내건 1기 신도시 특별법 제정을 저희 당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GTX 조기 착공, 경기 북부 반도체 대기업 유치 부분은 우리 김 후보와 정부‧여당이 함께 온 정성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