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01:33
김기현, ′박지현 사과′로 민주당 내홍 비판
김기현, ′박지현 사과′로 민주당 내홍 비판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5.25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이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사과를 두고 혼선이 이어지는 더불어민주당을 직격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사과를 두고 민주당 내부의 혼선이 이어지자 “국민들에게 사과할 일이 없다는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고 비꼬았다.

김 위원장은 25일 충남 천안시 김태흠 국민의힘 충남도지사 후보 선거 사무소에서 열린 중앙 선대위 회의에서 “선거 때문에 사과하는 척 하지만 속으로는 사과할 일 없으니 내부 총질하지 말라는 지령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전날(24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과에 나섰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녹록지 않은 상황에 반전을 꾀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됐지만, 정작 당 내부에서 ‘동의’를 얻지 못하는 모습이 됐다. 윤호중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개인 차원의 입장 발표”라며 선을 그었다.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도 “민주당의 반성과 쇄신이 필요하다는 말씀으로 이해한다”며 “그 밖에 확대해석은 경계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민주당의 ‘엇박자’에 국민의힘의 공세도 힘이 실렸다. 김 위원장은 “이재명 후보는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도 확대해석을 경계한다고 하는데 이건 무슨 궤변인가”라며 “이 후보는 내부 총질 운운하면서 박 위원장을 강도 높게 비판하는 강성 지지자들을 그대로 방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특기인 이중플레이 DNA가 조금도 달라지지 않고 있다”며 “잘못했다고 말만 할 뿐이고 누구 한 명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도리어 책임져야 할 대선 패배 3인방이 더 큰소리를 치면서 위세를 부리고 있다”며 이재명 위원장,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을 직격했다.

그는 “이 위원장은 대선에서 패배하자마자 자숙하기는커녕 곧바로 방탄조끼 입겠다며 국회의원 후보 공천 받아 민주당의 따뜻한 안방으로 여기는 곳에 들어앉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송영길 당시 당 대표도 서울시장 공천을 받았고, 윤호중 원내대표는 승진까지 하면서 비대위원장이 됐다”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이런 마당에 말로만 사과하는 시늉을 한다고 해서 어느 국민이 속겠나”라며 “내로남불과 오만, 독선으로 점철된 민주당이 진정으로 사과할 의지가 있다면 그 첫걸음은 대선 패장 3인방인 이재명 후보, 송영길 후보, 윤호중 위원장에 사퇴에서 시작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