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08:01
안철수 "이준석 당권 재도전 '본인 자유'"
안철수 "이준석 당권 재도전 '본인 자유'"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5.26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힘 경기 분당갑 국회의원 후보가 25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유스페이스를 찾아 시민들에게 인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힘 경기 분당갑 국회의원 후보가 25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유스페이스를 찾아 시민들에게 인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후보가 향후 당권 도전 가능성에 대해 “생각하려고 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당권 재도전 가능성에 대해선 “본인의 자유”라고 평가했다.

안 후보는 2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지금은 당선되는 게 급하다”며 “당권을 생각하려 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전당대회는) 끝에 가서 결정할 문제”라며 “전당대회 생각은 아예 머릿속에 없다”고 단언했다.

정치권에서는 안 후보의 이번 출마 자체를 향후 당권 도전 교두보 성격으로 해석하고 있다. 차기 대권 주자로 거론되고 있는 만큼, 당내 발판을 마련해 정치적 미래를 설계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다만 안 후보는 “선거는 조금만 방심하면 진다. 정말 100% 이상 모든 것을 선거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선거에 힘을 싣겠다는 각오다.

문제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관계다. 안 후보와 이 대표가 구원(舊怨)에 얽혀 있는데다, 이 대표도 전당대회 재도전을 고심하고 있는 탓이다. 사실상 안 후보의 구상에 최대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은 셈이다. 이에 대해 그는 “본인의 판단이고 본인의 자유”라며 “본인이 나가겠다고 하는 데 누가 막는 사람이 있겠나”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는 “(이 대표와) 캐릭터가 맞는지 안 맞는지 그것도 잘 모르겠다”며 “어차피 서로 세대가 다르지 않나. 그리고 정치적으로 깊숙한 이야기를 사실 나눠본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적인 철학이라든지 그런 문제에 대해서는 제가 잘 모른다”고 말했다.

향후 대화를 통해 통하는 부분을 찾을 수 있겠냐는 질문에 대해선 “모든 사람이 그렇듯 100% 같은 사람은 이 세상에 없다”며 “부모와 자식과도 다르다”고 말했다.

한편, 안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맞붙은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성남 분당갑 후보의 ‘철수 정치’ 공세에 대해서 “왜 자당 후보 이재명 후보를 그렇게 비난하나”라며 응수했다. 이 후보가 성남 분당갑이 아닌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것을 직격한 것이다. 안 후보는 “그렇게 자꾸 셀프 디스를 하시면 안 된다”며 김 후보와 이 후보를 싸잡아 비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