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19:56
민주당, 워크숍서 '강력한 야당' 결의
민주당, 워크숍서 '강력한 야당' 결의
  • 이선민 기자
  • 승인 2022.06.24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오른쪽) 비상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가 24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오른쪽) 비상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가 24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예산=이선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이 워크숍을 통해 강력한 야당으로 거듭나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민주당은 23~24일 충남 예산군의 한 리조트에서 1박 2일 워크숍을 진행했고, 23일 밤 늦은 시간까지 토론을 이어간 결과 24일 이같은 결의문을 채택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임명을 유예하고 한동훈 법무장관의 고위 검사 인사를 방치하고 있다고 정면으로 비판하면서 “우리가 내부 문제에 집중할 필요도 있지만, 그 사이에 세상은 빠르게 후퇴하고 국민의 삶은 빠르게 피폐해질 수 있다”고 단합을 주문했다.

그는 “선거에 패배했어도 민주당에 맡겨진 역할은 있다”며 “국민의 삶과 민주주의의 역사를 지키는 것은 민주당의 것이다. 다가오는 경제위기가 두렵고, 국민의 삶이 어려워 질 것이라는 위기 의식은 어느 때보다 놓다. 민주당은 이 문제를 책임져야한다”며 당의 역할을 전했다.

박홍근 원내대표 또한 “윤석열 대통령이 인사 청문 보고서의 재송부를 요청했고, 내주 해외순방 후에 임명을 고려하겠다고 했다. 3일 전까지만 해도 원 구성을 기다린다더니 또 인사독주를 하고 있다”며 “경찰 치안감 인사를 두고는 국기문란이라며 경찰을 겁박하고 있다”고 정부에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박 원내대표는 “독주하는 윤석열 정부를 견제해 내고, 유능한 민생 정당으로 거듭나서 국민의 삶을 책임져야한다”고 호소했다.

이에 따라 채택된 결의문에는 △유능하고 겸손한 민생정당으로 다시 태어 날 것 △강력한 야당이 될 것 △신뢰회복을 위해 끊임없이 혁신할 것 이라는 결의가 담겼다.

민주당은 “국민의 고통이 깊은데 오늘로 출범 46일을 맞는 윤석열 정부는 한가하다”며 “비상한 각오로 특단의 비상대책을 강구해야 할 때, 전 정부와 특정인사에 대한 먼지털이식 정치수사, 표적수사에 올인하고 있다”고 윤석열 정부에 대한 지적을 이어갔다.

또한 “민생에 무한책임을 져야 할 집권여당은 집안싸움에 날 새는 줄 모르고, 이미 실패한 보수 정권의 경제정책에 반대하면 경제발목세력이라며 자신들의 무능을 숨기려 한다”며 정부 여당에 대한 견제도 포함됐다.

이어 “우리 민주당은 국민을 지키고, 국민과 함께하는 강력한 야당으로 거듭나야한다”며 “실력과 실천으로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민생 무한책임 정당으로 나아간다. 그러나 국민을 분열시키는 가짜민주주의와 친(新) 수구냉전 세력과는 무섭게 싸워나가는 강력한 야당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양극화 해소 △기후위기 △인구소멸 △젠더 △디지털 전환을 열거하며 미래 질서를 주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