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가 관객과 만날 준비를 마쳤다. /NEW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가 관객과 만날 준비를 마쳤다. /NEW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맹인이지만 뛰어난 침술 실력을 지닌 경수(류준열 분)는 어의 이형익(최무성 분)에게 재주를 인정받아 궁으로 들어간다. 그 무렵, 청에 인질로 끌려갔던 소현세자(김성철 분)가 8년 만에 귀국하고, 인조(유해진 분)는 아들을 향한 반가움도 잠시 정체 모를 불안감에 휩싸인다.

그러던 어느 밤, 어둠 속에서는 희미하게 볼 수 있는 경수가 소현세자의 죽음을 목격하게 되고 진실을 알리려는 찰나 더 큰 비밀과 음모가 드러나며 목숨마저 위태로운 상황에 빠진다. 아들의 죽음 후 인조의 불안감은 광기로 변하여 폭주하기 시작하고,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경수로 인해 관련된 인물들의 민낯이 서서히 드러나게 된다.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다. 영화 ‘왕의 남자’ 조감독 출신 안태진 감독의 장편 영화 데뷔작으로, 배우 유해진이 왕 인조, 류준열이 맹인 침술사 경수를 연기했다. 

‘올빼미’는 소현세자의 죽음과 관련된 역사적 미스터리에 영화적 상상력을 더해 새로운 스타일의 스릴러를 완성, 색다른 재미를 안긴다. 특히 ‘하룻밤’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벌어지는 이야기를 촘촘하면서도 속도감 넘치게 풀어내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낮에는 보지 못하고 밤에만 희미하게 볼 수 있는 ‘주맹증’이라는 참신한 설정은 영화의 긴장감을 이끄는 힘이다. 관객은 맹인 침술사 경수의 시선으로 사건을 따라가게 되는데, 세자의 죽음과 이를 둘러싼 진실과 음모가 하나둘 밝혀지는 과정을 경수의 ‘눈’을 통해 생생하게 마주하며 강렬한 서스펜스와 쫄깃한 긴장감을 느낄 수 있다.

‘올빼미’로 강렬한 시너지를 완성한 유해진(위)과 류준열. /NEW
‘올빼미’로 강렬한 시너지를 완성한 유해진(위)과 류준열. /NEW

독특한 촬영 기법도 눈길을 끈다. 리얼한 화면 구성을 위해 CG를 최소화하고, 광학적인 효과만을 활용해 빛이 다 번지며 초점이 없고, 뭔가가 보이면서도 답답하고 흐릿한 경수의 시야를 실감 나게 담아냈다. 색감을 활용해 캐릭터의 성격을 시각적으로 표현한 의상부터 폐쇄적인 분위기를 극대화한 궁궐 세트까지 디테일한 미장센도 돋보인다.

유해진과 류준열도 제 몫을 해낸다. 먼저 데뷔 후 첫 왕 역할을 맡은 유해진은 또 한 번 새로운 얼굴을 꺼내어 보이며 강렬한 존재감을 뽐낸다. 정체 모를 불안감에 사로잡힌 인조의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낸다. 특히 얼굴 근육의 미세한 떨림까지 연기하며 압도적인 열연을 펼친다. 류준열도 ‘주맹증’이라는 설정을 자연스럽게 소화하는 것은 물론,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극을 이끌며 몰입도를 높인다. 

안태진 감독은 “‘올빼미’는 주인공이 어떤 사건을 목격한 후 더 큰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목격자 스릴러라는 하나의 축과 역사에 상상을 더한 ‘팩션’이라는 두 가지 축을 지닌 영화”라며 “역사적인 맥락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디테일한 가지는 상상으로 채웠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진실을 마주했을 때 어떤 선택을 할지 함께 생각해 볼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영화를 만들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러닝타임 118분, 오는 23일 개봉.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