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비즈 팩트체크
[비즈 팩트체크④] 덕양산업은 왜, 최하등급 받으면서 동반성장지수 평가 참여할까
2019. 07. 16 by 권정두 기자 swgwon14@sisaweek.com
덕양산업은 2018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에서도 미흡 등급을 면치 못했다. /덕양산업 홈페이지
덕양산업은 2018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에서도 미흡 등급을 면치 못했다. /덕양산업 홈페이지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동반성장위원회는 매년 전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를 발표한다. 2011년부터 시작된 동반성장지수 평가는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동반성장 촉진을 목적으로 대기업의 동반성장 수준을 평가해 계량화한 지표다. 동반성장위원회는 이 같은 평가 및 발표를 통해 동반성장에 힘쓴 기업들이 사회적으로 인정받고 존경받을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첫해인 2011년 56개사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평가 대상기업이 매년 꾸준히 확대돼 2018년도 평가엔 195개사가 참여했다.

하지만 덕양산업은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꾸준히 낮은 등급을 받고 있다. 지난달 발표된 2018년도 평가 결과에서 가장 낮은 미흡 등급을 받았고, 2017년도 역시 미흡이었다. 2014년도 평가부터 참여하기 시작했는데, 2016년도 평가만 제외하고 늘 가장 낮은 등급을 받았다. 최하 등급을 벗어났던 2016년도 두 번째로 낮은 등급에 그쳤다.

동반성장지수 평가는 크게 두 가지 측면에서 이뤄진다. 공정거래위원회가 관할하는 대기업 대상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정량평가)와 동반성장위원회가 관할하는 중소기업 대상 동반성장 체감도조사(정성평가) 결과를 50대50 비율로 합산해 5개 등급으로 구분한다. 다만,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에 참여하지 않아 정량평가가 불가능한 기업들은 가장 낮은 미흡 등급이 부여된다. 덕양산업 역시 공정거래협약에 참여하지 않아 미흡 등급을 피하지 못했다.

그렇다면, 덕양산업은 동반성장 의지가 부족한 기업으로 볼 수 있을까. 내막을 들여다보면, 꼭 그렇진 않다.

먼저, 동반성장위원회 관계자는 “동반성장지수 평가에 참여하는 것만으로도 참여하지 않는 다른 기업들보단 동반성장에 대한 의지가 높은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한다.

동반성장지수 평가 대상 기업이 선정되는 과정은 다음과 같다. 우선 동반성장위원회가 기업 규모 등을 고려해 후보를 선정하며, 해당 기업들은 평가 참여 여부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한다. 이때 평가 참여가 어려운 기업들은 해당 사유를 의견서에 담아 제출하게 되고, 동반성장위원회가 사유의 적정성 여부 등을 판단해 최종 포함 여부를 결정한다.

즉, 덕양산업은 애초에 동반성장지수 평가에 포함되는 것을 피할 수 있는 방법이 충분히 있었다. 현재 평가에 포함돼 좋은 등급을 받고 있는 대기업들에 비해 규모가 턱없이 작다는 점을 고려하면 더욱 그렇다.

여기서 제기되는 의문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굳이 평가에 꾸준히 참여하며 최하 등급을 받고 있느냐다.

이와 관련, 덕양산업 측은 “2014년도 평가에 참여할 당시 구체적인 내용을 인지하지 못했다. 그런데 막상 평가 대상에 포함돼 참여하려다보니 담당 인력이나 부서가 갖춰지지 않아 어려움이 컸다”며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를 위해 준비해야 할 것이나 제출해야 할 것이 많은데, 대기업과 달리 우리는 전담 인력이나 부서가 없어 불가능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평가 대상에 포함될 때는 우리 의사만으로 가능했지만, 제외되기 위해서는 동반성장위원회의 절차 및 승인을 거쳐야했다. 그런데 이마저도 잘 알지 못했을 뿐 아니라 담당자가 없다보니 평가 대상에 계속 포함돼있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동반성장지수 평가 대상에 한 번 포함된 기업이 제외되기 위해선 일정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 제외 사유 등을 제출해 이를 동반성장위원회가 받아들여야 제외될 수 있다.

결과적으로 덕양산업은 올해부터 동반성장지수 평가 대상 기업에서 빠지게 됐다. 매년 좋지 않은 등급을 받으면서 회사 이미지 등에 나쁜 영향을 미치자 지난 2월 내부적으로 ‘상생협력팀’을 구성해 대응에 나선 것이다.

덕양산업 관계자는 “현재로썬 동반성장지수 평가에 포함될 역량이 갖춰져 있지 않다고 판단해 우선 평가 대상 기업에서 빠지기 위한 절차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다만, 덕양산업이 동반성장을 위한 노력을 완전히 접는 것은 아니다. 주요 고객사인 현대자동차 등이 협력사에 대해 일정 수준 이상의 동반성장 노력을 요구하고 있는 만큼, 해당 부서를 꾸려 체계적인 준비에 돌입할 방침이다. 이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 참여할 수 있는 수준이 되면, 평가 대상에 복귀하겠다는 계획도 가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