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19:39
성추행 수습 나선 정의당… 보궐선거 ′무공천′은 고심
성추행 수습 나선 정의당… 보궐선거 ′무공천′은 고심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1.27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대표 성추행 사건을 수습 중인 정의당이 4·7 재보궐 선거 공천 여부를 두고 고심에 빠졌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당 대표 성추행 사건 수습에 나선 정의당이 4·7 보궐선거 관련 무공천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미투 선거’를 앞세워 보궐선거에 나설 계획이었지만, 사실상 명분이 사라져서다. 다만 당내에서는 이에 대한 여러 의견이 존재하면서 고심도 깊어지는 분위기다.

정의당은 27일 첫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성추행 사건 수습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당은 4·7 재보궐 선거 TF를 구성하기로 했다. 향후 보궐선거 방안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TF에는 배진교 의원을 비롯해 이은주·류호정 의원, 박인숙 부대표가 참여한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결과 브리핑을 통해 “정의당은 이미 4·7 보궐선거 대응을 위한 당내 선출 절차에 돌입한 상태”라면서도 “그럼에도 이번 사건으로 인해 보궐선거 대응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대응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고 밝혔다.

보궐선거의 무공천은 사건 공론화 초기부터 언급돼 왔다. 무엇보다 선거에 나설 ‘명분’이 사라졌다는 게 가장 큰 이유다. 정의당은 앞서 더불어민주당이 보궐선거에 나서는 상황에 대해 강하게 비판해 왔다. 민주당의 ‘책임 정치가’ 실종됐다는 점을 지적하면서다. 뿐만 아니라 정의당은 이번 선거 기조를 ‘미투 선거’로 규정하고 민주당을 압박하는 모양새를 보이기도 했다.

이번 성추행 사건을 계기로 ‘뼈를 깎는 쇄신’을 강조하고 있는 것도 이같은 기류에 힘을 싣는 상황이다. 당 대표가 사건의 중심이 된 만큼 당 차원의 노력을 보여주는 것이 당연하다는 인식이다. 

정의당은 무공천 가능성도 검토하고 있지만, 당내에서 이에 대한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의견 수렴이 쉽지만은 않아 보인다. /뉴시스

◇ 당내 의견 분분

무공천 가능성을 열어뒀지만, 결정을 내리기는 쉽지 않은 모양새다. 당 내에서 이를 둘러싼 이견이 존재하고 있는 탓이다. 일각에서는 사태에 대해 책임지는 자세를 보이기 위해선 무공천이 당연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반면, 다른 편에서는 출마를 통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의견이 맞붙고 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이날 한 방송에 출연해 “무공천을 의견으로 내시는 분들도 있고 오히려 조직적 차원에서 해결을 잘 해내고 선거에 출마해서 더 열심히 일하는 것이 책임지는 자세라고 말씀하시는 분들도 있다”고 전했다. 

정의당 후보들은 사건이 불거지고 난 뒤 선거운동을 멈춘 것으로 알려졌다. 당의 결정을 수용한다는 입장이다. 정의당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한 권수정 서울시의원은 전날(26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 사람의 당원으로서 피해자의 회복을 위해 연대하고 노력하겠다”라며 “모든 이에게 안전한 사회를 만들도록 당의 논의와 결정에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정의당 핵심관계자는 이날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일차적으로 오늘 TF회의, 시도당 연석회의를 했고 내일은 후보자들 면담을 진행할 것”이라며 “각 의견을 수렴해 30일 날 전국위원회에 재보궐 선거 관련 방침 안을 제출하고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실제로 여러 의견이 있다”라며 “30일 날 결정하지 못하면 그 다음번 전국위원회에선 최소한 결정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무 길지 않은 시기에 빨리 당원들과 국민들께 답을 드려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