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07:30
문재인 대통령, 신현수 거취 고심하나
문재인 대통령, 신현수 거취 고심하나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3.02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현수 민정수석이 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9회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사의 파동이 있었던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거취를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신 수석이 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9회 국무회의에 참석하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청와대는 2일 최근 사의 파동이 있었던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대통령이 판단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신 수석의 거취에 대해 고심하고 있다는 의미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신 수석의 거취 진행 상황’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말하며 “(대통령이) 판단하실 때가지 기다려 달라”고 밝혔다.

신 수석은 지난달 검사장급 인사 과정에서 불거진 이견으로 인해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신 수석이 사의를 표명한 것은 박 장관 주도로 이뤄진 검사장급 인사에서 신 수석의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신 수석이 사의를 표명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를 만류했다. 이 사실이 외부로 공개되면서 신 수석은 거취를 고심했고, 지난달 22일 문 대통령에게 거취를 일임하며 사태가 일단락 됐다.

문제는 ‘거취를 일임했다'는 대목이다. 신 수석이 사의를 철회한 것인지 아니면 사의를 고수한 것인지 해석이 갈렸고, 신 수석의 잔류가 오래 가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도 최근 운영위에서 “(사표가) 수리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 여권 관계자는 “신 수석이 ‘대통령에게 거취를 일임’한 것은 사의를 철회하지 않았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즉, 대통령이 신 수석의 진퇴를 결정한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신 수석의 사의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신 수석은 청와대에 남고, 후임을 결정하면 청와대를 떠나게 되는 셈이다. 

다만 문 대통령이 신 수석의 거취를 어떤 형태로 결정할 지에 대해서는 전해지지 않았다. 신 수석은 거취를 일임한 뒤 정상적으로 민정수석 업무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날 국무회의에도 배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