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06:31
문재인 대통령, ‘백신 가짜뉴스’ 연일 경고한 이유
문재인 대통령, ‘백신 가짜뉴스’ 연일 경고한 이유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3.02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9회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연일 '코로나 백신 가짜뉴스'에 대해 경고하고 나서 눈길을 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9회 국무회의에 참석하는 모습.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국민들께서, 백신 불신을 조장하는 가짜뉴스를 경계해주시고 백신접종에 적극 협력하여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 (3월 1일, 3·1절 기념식)

“정치권과 언론도 국민 불안을 부추기는 가짜뉴스들을 경계하면서 안정된 백신 접종을 위해 적극 협조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 (3월 2일, 국무회의)

문재인 대통령이 연일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경계령을 내렸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백신 불신’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올해 11월까지 집단면역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전 국민의 70% 이상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야만 한다.

◇ '백신 불신' 우려

문 대통령은 2일 국무회의에서 “우리나라는 예방접종 인프라가 어느 나라보다도 잘 구축되어 있고, 해마다 독감 예방접종에서 보여주듯 속도와 접종률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나라”라며 “국민들께서 정부를 믿고 정해진 순서에 따라 적극적으로 백신 접종에 참여해 주신다면 한국은 K-방역에 이어 백신 접종과 집단 면역에서도 모범국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어떤 백신이든 백신의 안전성을 정부가 약속하고 책임진다”며 "백신 불신을 불러오는 가짜뉴스를 경계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3·1절 기념사를 통해서도 ‘백신 가짜뉴스’를 언급한 바 있다. 

정부는 지난달 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시작으로 화이자 백신 등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그럼에도 ‘AZ 백신 안전성이 우려된다’, ‘변이 바이러스에는 백신이 소용없다’ 등 백신에 대한 불신이 생길 수 있는 소식들이 떠돌고 있다. 특히 접종을 시작한 AZ 백신에 대해 “유럽에서 기피하는 백신 종류”라는 발언이 나오고, 고령층에는 효과가 ‘경미하다’는 식의 이야기가 나오면서 시민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 집단면역 형성에 달린 경제회복

정부는 오는 9월까지 전 국민 70%를 대상으로 1차 접종을 마치고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한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그러나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여론조사에 따르면, ‘접종 순서가 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61.7%가 “순서가 오면 바로 접종하겠다”고 밝혔다. 여론조사를 놓고 보면, 정부의 목표치인 70%에는 못 미치는 수치다.

대통령이 나서서 백신의 안전성을 강조하면서 가짜뉴스 엄단 의지를 보인 것도 이 때문으로 보인다. 정부는 11월 집단면역 완성에 사활을 걸고 있다. 그러나 백신 불신으로 인해 접종 거부가 늘어날 경우 집단면역 형성에 실패하게 된다. 

집단면역 형성 실패는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월 18일 신년기자회견에서 접종 계획을 설명하며 “우리가 세계 어느 나라보다 앞서서 방역에 성공을 거두고 위기를 극복하는, 그래서 일상과 경제가 빠르게 회복할 수 있는 나라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내비친 바 있다. 

결론적으로 백신 접종 성공은 경제 회복, 그리고 정권 지지도와도 맞닿아 있는 셈이다. 그런데 집단면역 형성이 실패하면 문 대통령이 목표로 한 ‘조기 경제 회복’ 역시 무산된다. 이 경우 2022년 3월에 있을 대선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또한 레임덕이 가속화될 우려도 있다. 정부로서는 백신 접종에 사활을 기울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