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06:18
민주당, 윤석열 사퇴에 비판 봇물… “배은망덕 뻔뻔”
민주당, 윤석열 사퇴에 비판 봇물… “배은망덕 뻔뻔”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3.05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퇴 문제 등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퇴 문제 등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여당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 추진에 반발해 전격적으로 사퇴하자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윤 총장을 성토하는 목소리가 분출됐다.

민주당은 윤 전 총장이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중수청에 대해 “검찰 해체”, “헌법 정신 파괴”라고 공개적으로 비판하자 불쾌감을 표출하면서도 강경 대응을 자제해왔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이 결국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며 여권을 향해 비판을 쏟아내며 사퇴하자 윤 총장을 향한 격한 감정이 민주당에서 쏟아져 나왔다.

민주당은 윤 전 총장의 사퇴의 변이 정치 출정선언문과 같았다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이 훼손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내에서는 윤 전 총장을 두고 “배은망덕 뻔뻔하다”, “후안무치하다” 등의 비판 목소리도 나왔다.

이낙연 대표는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전 총장의 정치진입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특히 사퇴 직전의 움직임과 사퇴의 변은 정치선언으로 보였다”며 “공직자로서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중수청 설치 여부에 대해 결론을 내지 않고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이었고 그 과정에 검찰총장도 합당한 통로를 통해 의견을 제시할 수 있고 그게 공직자다운 처신이었을 것”이라며 “본인 스스로 검찰총장 재임 시절부터 선택적 수사와 기소 논란 등으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에 대한 격렬한 시비를 일으키더니 사표도 그렇게 했다”고 비판했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의 대선주자로서의 파괴력을 평가절하하며 결국 ‘이회창‧황교안’의 전철을 밟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 최고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지지율이라는 게 일희일비하는 거고 그거를 본인의 대권 후보로서의 지지율이라고 보면 착각 중의 착각이다”며 “결국에는 정치적 한계를 극복 못 하고 이회창, 황교안 전 총리의 전철을 밟는 모습이 되지 않을까 우려한다”고 주장했다.

노 최고위원은 “인간적으로 본다면 윤석열 전 총장은 배은망덕한 뻔뻔한 사람 아닌가. 후안무치한 분”이라며 “오랫동안 한직에 밀려있던 사람을 갖은 반대를 무릅쓰고서 검찰총장으로 크게 썼는데 결국에는 자신의 은인 등에 칼을 꽂고 공적 의무도 버리고 어제 사퇴를 한 걸 보면서 대통령은 어떤 감정을 느꼈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주민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 “총장 재임 시절에도 정치적 행보라고 오해 받을 만한 또는 그렇게 평가 받을 만한 행보를 많이 하셨고 어제 사퇴의 변도 정치인의 마치 출정선언문 같은 느낌을 준다”며 “이후에 본격적으로 정치 행보를 하게 된다면 검찰에 대한 정치적 중립성 부분에 있어서 많은 타격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영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떠나는 순간에 선 사람은 이미 검찰총장이 아니라 정치인 윤석열이었다”면서 “대통령이 끝까지 지켜주려 했던 임기마저도 정치 이벤트를 위해 내동댕이쳤다”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한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지난 4일 오후 대검찰청 청사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 한다”며 “저는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 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다”라고 사의를 표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