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06:48
윤석열 사퇴에 야권 인사들 잇따른 ′응원′
윤석열 사퇴에 야권 인사들 잇따른 ′응원′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3.05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퇴를 표명한 가운데, 야권 인사들이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뉴시스
사퇴를 표명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행보에 대해 야권 인사들은 일제히 지지 입장을 밝혔다. 정권 교체의 동력이 될 것이란 기대감도 드러났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설립에 반발하며 사표를 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야권 인사들은 일제히 지지의 목소리를 보냈다. 특히 이를 고리로 ‘문재인 정권 심판론’에 힘을 싣는 분위기다.

윤 전 총장은 지난 4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 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며 “지금까지 해온 것과 마찬가지로 앞으로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고 사퇴의 변을 남겼다. 

이같은 발언은 윤 전 총장의 정치 참여로 해석됐다. 정치권에서는 오는 4월 보궐선거 이후 실질적인 움직임이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특히 현 정권과 대척점에 있는 인물이라는 점은 야권의 기대감을 높이는 부분이다. 정권 교체의 동력으로 삼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사퇴 기자회견 이후 페이스북에 “어떤 행보를 하더라도 윤 전 총장에 대한 국민적 기대는 상당하다”며 “이 땅의 자유 민주주의 폭정을 막는 데 다 함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윤 전 총장 입장으로서는 자신의 사퇴로 후임 총장이 소위 문빠가 되면 중수청은 막을 수 있을 것이라는 검찰을 위한 충정으로 사퇴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문 대통령이 관여된 것으로 보이는 드루킹 상선 사건, 원전 비리 사건, 울산시장 선거 관권 개입사건이 적어도 문 정권하에선 묻힐 수밖에 없다는 게 안타깝다”고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앞으로도 헌법의 정신과 가치를 지키고 진정한 민주공화국을 만드는 길에 함께 하기를 기대한다”며 “윤 전 총장의 사직은 대한민국의 헌정사와 검찰의 역사에 문재인 정권의 부끄러운 오욕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살아있는 권력이 검찰개혁이란 미명 하에 헌법이 천명한 삼권분립, 민주와 법치, 그리고 정의와 공정의 가치를 어디까지 파괴할 수 있는지 이 정권은 생생하게 보여줬고 국민들은 반드시 이를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역시 “문 대통령에게 근본책임이 있다”며 “살아있는 권력도 수사하라며 임명해 놓고 그 말의 메아리가 사라지기도 전에 두드려 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의 사퇴는 헌법가치를 지키기 위한 것이다. 그래서 그의 사퇴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출발이어야 한다”며 “이 무법 정권의 연장을 막는데 함께 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윤 전 총장이 끝까지 검찰에 남아 싸워 주기를 바랬다. 하지만 윤 총장의 결정은 정권의 부당함을 직접 국민을 상대로 호소하려는 것으로 이해한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4월 7일 보궐선거의 야권 승리는 광범위한 국민 행동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모아진 국민 역량은 내년 정권교체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