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07:05
압박 거세지는 ‘아이템 확률 공개’… 득일까
압박 거세지는 ‘아이템 확률 공개’… 득일까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1.03.09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이 올해 초부터 확률형 아이템의 확률 정보 공개를 놓고 연일 국내 게임 산업계를 압박하고 있다. 넥슨이 메이플스토리 확률 정보를 공개하면서 이용자 신뢰 회복에 나선 가운데 국내 게임사들이 이용자들의 신뢰 회복을 우선으로 둔 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넥슨
정치권이 올해 초부터 확률형 아이템의 확률 정보 공개를 놓고 연일 국내 게임 산업계를 압박하고 있다. 넥슨이 메이플스토리 확률 정보를 공개하면서 이용자 신뢰 회복에 나선 가운데 국내 게임사들이 이용자들의 신뢰 회복을 우선으로 둔 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넥슨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정치권이 국내 게임사들을 향해 확률형 아이템의 확률 정보 공개를 연일 압박하고 있다. 이용자들의 반발이 거센 만큼 일부 게임사들은 선제적으로 확률을 공개하며 사태 수습에 나서고 있다. 그러면서 각 게임사들이 이용자들과의 신뢰 회복을 위한 결정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국내 게임 산업이 보다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 넥슨, 확률 순차 공개… 업계선 “신뢰 회복 위한 결정해야”

지난해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이하 게임법)’ 전부 개정안을 발의하면서 확률형 아이템 확률 정보 공개 논란에 불이 붙었다. 이 의원은 이번 개정안에 국내 게임사들이 모든 게임에 대한 확률을 공개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와 함께 엔씨소프트, 넥슨, 넷마블 등 국내 대형게임사는 물론이고 중견‧중소 게임사들의 이용자들이 각 게임사의 비즈니스 모델(BM)과 확률형 아이템에 대해 반발하며 트럭시위를 시작했다. 

정치권과 여론의 확률형 아이템 확률 정보 공개 요구 목소리가 높아지자 넥슨이 먼저 확률 정보 공개 의사를 밝혔다. 넥슨은 지난 5일 자사의 실적을 견인하고 있는 PC온라인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메이플스토리’의 확률 정보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넥슨은 기존에 공개해 온 캡슐형 아이템과 ‘유료 강화/합성류’ 확률 정보까지 전면적으로 공개하고 이를 검증할 수 있는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통해 기존 이용자들과의 신뢰를 다시 회복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은 연내 적용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오픈 API 방식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확률형 아이템 확률 정보 공개 대상은 현재 넥슨이 서비스하고 있는 주요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이며 모든 유료 확률형 아이템까지 확률을 단계적으로 공개해 나갈 예정이다.

이러한 넥슨의 행보를 놓고 업계의 반응이 크게 엇갈리고 있다. 정치권과 한국게임산업협회(이하 협회) 등 관련 업계에서 확률형 아이템 확률 정보 공개를 놓고 논의 중인 상황에서 넥슨의 행보가 오히려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실제로 넥슨의 메이플스토리 확률 공개 이후 이용자들의 반발은 더욱 거세지며 규제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 5일 넥슨이 메이플스토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확률정보에 따르면 게임 내 장비 아이템의 잠재능력 옵션 변경, 상위 등급 업그레이드 등이 가능한 구매형 아이템 ‘큐브’의 확률에는 ‘보스 몬스터 공격 데미지 증가(보보보)’, ‘몬스터 방어율 무시(방방방)’ 등이 동시에 여러개 등장하지 않도록 로직을 설정했다고 밝혔다.

최상급 아이템이 등장하지도 않도록 설정된 확률로 인해 이용자들이 수년간 거액을 투자한 셈이다. 이를 알게 된 이용자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 때문에 업계에서도 어느 수준까지 확률 정보를 공개해야하는지에 대해 고심하는 분위기다.

특히 확률의 공개 여부를 떠나 이미 국내 게임 산업 전반을 향한 불신이 가득한 상황이어서 이용자들의 신뢰 회복, 라이브 서비스 중인 게임들의 운영 방침 등 전반적인 부분의 개편까지 개편을 고민하는 눈치다. 그러면서 각 사가 피해를 최소화하는 선에서 확률 정보를 공개하는 것이 중장기적으로 국내 게임산업이 자립해 나갈 수 있는 과정이라는 목소리가 업계에서는 나온다. 그동안 국내 게임산업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가 강했고 확률형 아이템 논란은 매년 불거졌던 만큼 묻어둬야만 하는 이슈가 아니라는 것이다.

넥슨의 경우 자발적으로 공개한 상황이지만 국내 게임사들도 선제적으로 공개하고 자율규제를 현재보다 강화해 그동안 불확실한 정보 공개로 불안정한 신뢰를 유지했던 이용자들과의 관계 회복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업계 관계자는 “기존에 확률을 공개하고 있는 게임사들도 있는데 산업 전체가 하나의 이슈로 비판받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이해관계 간 확률 정보 공개에 따른 득실을 따지겠지만 이미 수차례 겪어온 이슈이고 이로 인해 이용자들과의 신뢰가 흔들리는 것이 가장 큰 문제인 만큼 이를 해결하는데 집중하는 것이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