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블랙의 신부’ 김희선의 강렬한 변신
2022. 06. 14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김희선이 넷플릭스 시리즈 ‘블랙의 신부’로 돌아온다. /넷플릭스
배우 김희선이 넷플릭스 시리즈 ‘블랙의 신부’로 돌아온다. /넷플릭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김희선이 넷플릭스 시리즈 ‘블랙의 신부’로 전 세계 시청자와 만난다. 평범한 주부에서 복수를 위해 욕망의 레이스에 올라서는 인물로 분해 강렬한 변신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블랙의 신부’는 사랑이 아닌 조건을 거래하는 상류층 결혼정보회사에서 펼쳐지는 복수와 욕망의 스캔들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로, 결혼과 재혼으로 인생 역전을 꿈꾸는 이들의 욕망을 따라가는 현실풍자극이다. 

드라마 ‘나도 엄마야’ ‘어머님은 내 며느리’를 쓴 이근영 작가가 각본을 맡고,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나쁜 녀석들’ 김정민 PD가 연출을 맡아 사랑보다 조건이 우선인 상품화된 결혼과 속물적인 현실 사회를 날카롭게 그려낼 예정이다.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나인룸’ ‘앨리스’ ‘내일’ 등 매 작품 도전을 멈추지 않는 김희선은 ‘블랙의 신부’에서 복수를 위해 욕망의 레이스에 뛰어든 서혜승 역을 맡아 몰입도 높은 열연을 보여줄 예정이다. 

새로운 얼굴을 보여줄 김희선. /넷플릭스
새로운 얼굴을 보여줄 김희선. /넷플릭스

극 중 혜승은 평범한 아내이자 엄마로 살던 중 남편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모든 걸 잃게 되는 인물이다. 딸과 함께 다시 삶을 꾸려보려 노력하는 그녀는 상류층 결혼정보회사인 ‘렉스’에서 자신의 삶을 송두리째 뒤엎은 장본인을 만나 또 한 번 수모를 겪게 된다. 그리고 그가 그렇게 갖고 싶어 하는 모든 것을 빼앗기 위해 결혼이라는 욕망의 레이스에 뛰어들게 된다. 

김희선의 변신이 기대된다. 연출자 김정민 감독은 “김희선과 혜승의 이미지는 달랐지만 그렇기 때문에 오히려 김희선이라는 배우가 그려내는 혜승의 모습이 궁금했다”고 캐스팅 이유를 전하면서 복수의 여신이 될 그의 모습을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김희선이 어떤 새로운 얼굴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오는 7월 15일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