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비상선언’ 이병헌에게 한계란 없다
2022. 06. 23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이병헌이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으로 돌아온다. /쇼박스
배우 이병헌이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으로 돌아온다. /쇼박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믿고 보는 배우 이병헌이 스크린에 돌아온다. 올여름 최고 기대작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을 통해서다. 또 한 번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재난상황에 직면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 재난물이다. 영화 ‘관상’(2013), ‘더 킹’(2017) 등을 연출한 한재림 감독의 스크린 복귀작으로, 지난해 제74회 칸영화제 비경쟁 부문 공식 초청돼 호평을 얻었다. 

이병헌은 영화 ‘남산의 부장들’(2020) 이후 2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한다. 극 중 딸아이의 치료를 위해 비행기에 오른 탑승객 재혁으로 분한다. 재혁은 아토피로 고생 중인 딸의 치료를 위해 비행 공포증을 견디고 비행기에 오르지만, 자신이 탄 비행기가 전대미문의 재난 상황을 맞게 되는 인물이다. 

이병헌은 혼란스러운 재난 상황 속에서 딸을 지키고 싶어 하는 절절한 부성애와 더불어 어려운 상황 속 타인을 도와주고 싶은 이타심, 살아남고자 하는 인간의 본능까지 재혁의 다양한 심리 변화를 내밀하게 담아낼 전망이다.  

지난 20일 진행된 제작보고회에서 이병헌은 “재난 영화라고 해서 단순히 비주얼적인 매력이나 스팩터클함 만을 갖고 있는 게 아니”라며 “인간에 대해 보여주는, 생각하게끔 만드는 스토리가 좋았다”라고 ‘비상선언’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특히 “영화가 시작되고 끝날 때까지 긴장감이든 감동이든 굉장히 센 감정들이 연속될 것”이라며 “어떤 사람이든 영화를 보며 나라면 어떻게 했을까 하는 생각을 분명히 하게 될 거다.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하며 공감대 높은 이야기를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영화 ‘비상선언’은 8월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