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외계+인’ 염정아‧조우진, ‘케미’ 터진다
2022. 06. 27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염정아(왼쪽)와 조우진이 영화 ‘외계+인’ 1부에서 유쾌한 케미스트리를 예고한다. /CJ ENM
배우 염정아(왼쪽)와 조우진이 영화 ‘외계+인’ 1부에서 유쾌한 케미스트리를 예고한다. /CJ ENM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매력적인 두 배우 염정아, 조우진이 유쾌한 케미스트리를 완성한다. 최동훈 감독의 신작 영화 ‘외계+인’ 1부를 통해서다. 삼각산의 두 신선, 흑설과 청운으로 분해 환상의 앙상블로 관객을 매료할 전망이다. 

영화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 ‘도둑들’(2012)과 ‘암살’(2015)로 연달아 천만 관객을 동원한 최동훈 감독이 7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이자, 새롭게 시도하는 SF 액션 판타지 영화로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류준열부터 김우빈‧김태리‧소지섭‧염정아‧조우진‧김의성까지 탄탄한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해 주목받고 있다. 

개성 넘치는 연기를 보여줄 염정아(왼쪽)와 조우진. /CJ ENM
개성 넘치는 연기를 보여줄 염정아(왼쪽)와 조우진. /CJ ENM

염정아와 조우진의 활약도 기대된다.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안정적 연기력으로 대중을 사로잡고 있는 두 사람은 삼각산의 신선 흑설과 청운 역을 맡아 유쾌한 연기 호흡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극 중 흑설과 청운은 자체 제작한 도술의 무기들을 팔며 신검을 찾아다닌다. 염정아와 조우진은 도사와 장사꾼을 오가는 티키타카 ‘케미’로 극의 분위기를 환기시키는 것은 물론, 개성 넘치는 비주얼로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최동훈 감독은 “도술과 상술을 겸비한 두 신선의 기상천외한 매력에 관객들은 단번에 빠져들게 될 것”이라고 자신해 ‘외계+인’ 1부 속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줄 염정아, 조우진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오는 7월 20일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