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리미트’, 주목해야 하는 이유
2022. 06. 29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극장가에 묵직한 울림을 안길 ‘리미트’. /TCO(주)더콘텐츠온, ㈜제이앤씨미디어그룹
극장가에 묵직한 울림을 안길 ‘리미트’. /TCO(주)더콘텐츠온, ㈜제이앤씨미디어그룹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영화 ‘스파이’(2013)를 통해 위트 있는 연출력으로 관객을 사로잡았던 이승준 감독이 신작 ‘리미트’로 돌아온다. 새로운 장르적 도전으로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영화 ‘리미트’는 아동 연쇄 유괴사건 피해자 엄마의 대역을 맡은 생활안전과 소속 경찰 소은(이정현 분)이 사건을 해결하던 도중 의문의 전화를 받으면서 최악의 위기에 빠지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범죄 스릴러다. 

이승준 감독의 9년 만의 신작이자, 이정현‧문정희‧진서연 등 충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들이 뭉쳐 주목받고 있다. 이정현은 아동 연쇄 유괴사건 피해자 엄마 대역을 맡은 생활안전과 소속 경찰 소은으로 분하고, 문정희는 사상 최악의 유괴사건 속 핵심 브로커 혜진을 연기한다. 진서연은 유괴당한 자신의 딸을 되찾기 위해 필사의 사투를 벌이는 엄마 연주 역을 맡았다. 

‘리미트’로 돌아온 이승준 감독. /TCO(주)더콘텐츠온, ㈜제이앤씨미디어그룹
‘리미트’로 돌아온 이승준 감독. /TCO(주)더콘텐츠온, ㈜제이앤씨미디어그룹

최근 제작진을 통해 이승준 감독은 “캐스팅은 최상의 조합이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많은 작품들을 통해 그동안 쌓아온 연륜과 노련함이 ‘리미트’에 잘 묻어난 것 같다”고 전하며 완벽한 팀플레이를 예고, 기대감을 높였다.

이승준 감독은 ‘해운대’ ‘돌이킬 수 없는’ ‘퀵’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조연출로 활약했던 탄탄한 이력을 바탕으로, 범죄 스릴러가 가진 장르적 쾌감을 끌어올리며 쫄깃한 긴장감과 짜릿한 액션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뿐만 아니라 아동 연쇄 유괴사건을 둘러싼 시의적절한 메시지까지 담아내 묵직한 울림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승준 감독은 “수많은 아동 유괴사건을 보면서 그 아이들이 부모의 품에 돌아오지 못하는 이유는 뭘까 고민했다”며 “아이를 잃은 소은의 처절한 마음이 관객들에게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오는 8월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