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독보적 매력” 다니엘 헤니, ‘공조2’로 극장가 저격
2022. 08. 09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다니엘 헤니가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로 관객과 만난다. /CJ ENM
배우 다니엘 헤니가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로 관객과 만난다. /CJ ENM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다니엘 헤니가 돌아온다. 해외파 형사 잭으로 분해 독보적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을 통해서다.

‘공조2: 인터내셔날’은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 분)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분), 여기에 뉴페이스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 분)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다.

2017년 781만 관객을 사로잡으며 흥행에 성공했던 영화 ‘공조’(감독 김성훈)의 속편으로,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 ‘히말라야’ 이석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전작에 이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현빈‧유해진‧임윤아는 물론, 다니엘 헤니와 진선규가 새롭게 합류해 기대를 더한다.

‘공조2: 인터내셔날’에서 해외파 형사 잭으로 분한 다니엘 헤니. /CJ ENM
‘공조2: 인터내셔날’에서 해외파 형사 잭으로 분한 다니엘 헤니. /CJ ENM

영화 ‘스파이’부터 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 시리즈까지, 매 작품 탄탄한 연기력과 젠틀한 매력으로 관객을 사로잡은 배우 다니엘 헤니는 ‘공조2: 인터내셔날’로 오랜만에 국내 극장가에 돌아온다. 업그레이드된 매력으로 또 한 번 관객을 매료할 전망이다.

극 중 그가 연기하는 잭은 미국에서 날아온 FBI 요원으로, 다정한 미소와 스마트한 두뇌 그리고 완벽한 실력의 소유자다. 글로벌 범죄에 연루된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림철령, 강진태와 예정에 없던 공조 수사에 나서는 인물이다.

다니엘 헤니는 현빈, 유해진과 삼각 공조를 통한 ‘브로맨스 케미’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액션 연기까지 완벽 소화하며, 유쾌함과 진지함을 넘나드는 잭만의 독보적인 매력을 여과 없이 발산할 예정이다.

이석훈 감독은 “시나리오 작업 단계에서부터 다니엘 헤니를 염두에 두고 잭 캐릭터를 구상했다”면서 다니엘 헤니와 잭의 높은 싱크로율을 예고해 ‘공조2: 인터내셔날’ 속 그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9월 극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