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기사검색

본문영역

김두관, 박진 ′해임 건의안′ 통과에 ″20년만에 돌려드렸다″

2022. 09. 30 by 권신구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진 외교부 장관의 ′해임 건의안 가결′과 관련 20년 전 기억을 떠올렸다. 당시 한나라당의 해임 건의안 가결로 자진 사퇴한 것을 언급하며 박 장관의 ′사퇴′를 요구한 것이다. /뉴시스
김두관(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진 외교부 장관의 ′해임 건의안 가결′과 관련 20년 전 기억을 떠올렸다. 당시 한나라당의 해임 건의안 가결로 자진 사퇴한 것을 언급하며 박 장관의 ′사퇴′를 요구한 것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과 관련해 20년 전을 떠올렸다. 당시 한나라당(현 국민의힘)이 행정자치부 장관이었던 자신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가결했고, 부당한 해임안이었지만 이를 받아들였다는 것이다. 사실상 이번 해임안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과 박 장관의 ‘결단’을 압박하고 나선 가운데, 즉각 국민의힘은 “상황이 다르다”고 맞받아쳤다.

김 의원은 전날(29일) 국회 본회의에서 박 장관에 대한 해임안이 가결된 후 페이스북을 통해 “20년만에 돌려드렸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감회가 남다르다”며 “19년 전 2003년 9월 4일 한나라당은 단독으로 김두관 행자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가결처리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야당이었던 한나라당은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이 미군기지에 침입한 사건을 이유로 행자부 장관이었던 김 의원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가결했다. 이에 김 의원은 자진해서 사표를 제출했고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면서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김 의원이 이번 해임안에 남다른 감정을 느낀다고 밝힌 이유는 당시 한나라당 대변인이 박 장관이었기 때문이다. 박 장관은 논평을 통해 “해임안 통과는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의 승리”라며 “법치주의에 입각한 국민의 엄중한 심판을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당시 저의 해임은 누가 봐도 부당하고 정치적인 것이었다”며 “저나 노무현 대통령은 국회의 요구를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장관께 그대로 돌려드리면서 인간적인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것 또한 정치”라고 꼬집었다. 

사실상 윤 대통령과 박 장관의 ‘결단’을 압박하고 나선 가운데 국민의힘은 “상황이 다르다”며 선을 그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김 의원이 동의하지 않았으면 사임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같은 해임 건의안이지만 상황이 다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맞다고 하면 받는 것이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고도 덧붙였다.

아울러 주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해임 건의안을 안 받는 상황에 대해서 “안 따르면 어쩔 수 없다”며 “민주당도 대통령이 거부하면 될 것 아니냐 해왔다. 그래서 민주당의 행위가 정략적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정치가 어쩌다 이런 지경까지 왔는지 참 착잡한 심정이 들었다”며 “야당에서는 이번 대통령 순방이 외교 참사라고 폄하하고 있지만, 거기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의 질책은 국익 외교를 더욱 잘해달라는 차원에서 경청하겠다”며 “그런 의미에서 외교부 수장으로서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해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