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기사검색

본문영역

국민의힘, 문재인 전 대통령의 ‘무례한 짓’ 발언에 ′발끈′

2022. 10. 04 by 권신구 기자
국민의힘은 4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관련 감사원 서면조사에 대해 ′무례한 짓′이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맹폭했다. 사실상 ′특권의식′에 사로잡혀 있다는 지적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이 감사원 서면조사 요구에 대해 ′무례한 짓′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과민반응”이라고 날을 세웠다. 문제가 없으면 사실대로 조사를 받으면 된다는 게 국민의힘의 입장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국가 기관이 법에 따라 질문하고 조사할 필요가 있으면 마땅히 그렇게 해야 한다”며 “대한민국 국민은 누구나 법 앞에 평등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전직 대통령이라고 해서 특권을 가질 수도 없고 응해야 하는 게 당연하다”며 “오히려 당황스럽게 무례하다고 화를 내신 것을 보고 정말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 사건에 뭔가 문제가 많구나, 문제가 없으면 있는 대로 말씀하고 답변하면 되는 데 왜 과민반응을 보이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3일) 기자회견에서 감사원이 문 전 대통령에게 서해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 서면조사 통보를 한 것을 언급하며 문 전 대통령이 ‘대단히 무례한 짓’이라고 언급했다. 이미 검찰이 조사중인 사안을 감사원까지 나서서 조사하는 것이 ‘정치적 행위’라는 것이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법 앞의 평등’을 주장하며 전 대통령이라고 해서 예외는 아니라고 반박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전날 논평에서 “누구라도 법 앞에 평등하게 감사원 조사와 수사를 받는 것은 법치주의와 민주주의의 기본”이라며 “서면조사를 거부하고 그것도 모자라 ‘무례한 짓’이라고 화를 내는 문 전 대통령의 태도는 자신이 말한 ‘법 앞의 평등’을 쓰레기통에 버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무례라는 말 한마디를 보니 지난 10년 문 전 대통령이 어떤 마음으로 정치를 했는지 알 수 있다”며 “국가기관의 질문 앞에 무례를 운운했다는 것은 민주사회의 대통령이 아닌 봉건시대 왕의 언어”라고 꼬집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당시 정황상 충분한 대응을 할 수 있음에도 하지 않았던 점에 대해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 감사에 드러난 거 보면 살아있는 동안 6시간 이상이나 조치할 수 있는 시간 있었는데 그런 조치 없었다”며 “청와대의 조치가 어떻게 됐는지 묻고 조사하는 건 국민 권리고 그 직 맡았던 분은 답변하는 게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사나 수사가 전부 무례하다면 전직 대통령은 특권 계급을 인정하는 거나 마찬가지”리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